Home > Uncategorized > ◇ 김은주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

◇ 김은주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

◇ 김은주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에서 연수했다. 현재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소아청소년 정신의학 분야 진료를 맡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교육수련위원회, 학술 위원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소아 ADHD 50% 성인까지 이어져…”치료 놓치면 사회문제 유발”성인 ADHD 85% 우울증·공황장애 동반…”조기 진단·치료 중요”(서울=연합뉴스) 김은주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에 사는 중학교 3학년 A군(15)은 언젠가부터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졌다. 공부보다 게임에 집중한 탓이다. 집에서는 가족과 거의 대화가 없어졌고, 사소한 일에 짜증을 내는 것은 물론 불쑥 욕을 하기도 했다. 학교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딴생각만 하고, 공부할 의욕이 하나도 없어 보인다며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했다. 집에서는 주변 정리나 시간 관리가 되지 않아 엄마가 일일이 챙겨야만 했다. 엄마는 “어릴 때부터 다소 산만하고 많이 꼼지락거린다는 지적을 받기는 했지만, 머리가 좋아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떠올렸다. ‘크면 나아지겠지’ 하는 생각에 그동안 병원도 멀리했다. 그런 엄마가 견디다 못해 A군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심리평가 결과 전형적인 ADHD(주의력 결핍·과잉행동장애)였다. 우울, 낮은 자존감 등의 정서적인 문제와 함께 주의력이 떨어진 상태였다. A군에게 약물치료를 시작했다. 이후 얼마 되지 않아 A군의 집중력이 눈에 띄게 좋아졌으며, 수업 태도도 개선됐다. 성적이 올라 성취감을 느끼면서 예전보다 게임 시간도 줄고 자기 관리가 가능해졌다.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짜증도 줄었다. A군은 요즘 성실하게 고등학교 진학을 준비 중이다. 공동특구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 ’10·4 선언’에 제시됐던 개념이다. 당시 선언에는 ‘경제특구 건설’이라는 표현으로 담겼다. “해주지역과 주변해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건설과 해주항 활용, 민간선박의 해주직항로 통과,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그것이다. 11년 만에 만난 남북 정상은 올해 4월 ‘판문점 선언’에서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재확인했고, 이번 평양공동선언에서 이를 한층 구체화했다. 특구 조성은 그동안 중단됐던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을 재개하는 것부터 첫발을 뗄 전망이다. 기존의 물적 기반과 운영 경험을 되살리면 되기 때문이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 첫날부터 연출한 화기애애한 장면들에 외신들도 주목했다. 미국의 AP통신은 18일 “남북 정상이 남북 데탕트의 새 시대를 열고자 환하게 웃으면서 서로를 껴안았고 칭찬했다”면서 문 대통령의 2박3일 평양 방문 첫날 북측의 열렬한 환영과 평양 시내 퍼레이드 등 여러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전 반려견인 ‘마루’와 함께 관저를 나서는 모습을 소개하며 흰색 풍산개인 마루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문 대통령의 평양길을 배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애완동물 애호가인 문 대통령은 유기견 ‘토리’도 입양하면서 유기 애완동물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환기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반려묘 ‘찡찡’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나는 지난 4·27 판문점에서 만나 뜨겁게 포옹했고,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했다”며 “또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관계를 전면적이고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기자고 굳게 약속했고, 올해 가을 이렇게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늘 김 위원장과 나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다”며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 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조치들을 신속히 취하기로 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나와 함께 이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 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을 찾은 소감에 대해서는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봤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봤다”며 “얼마나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지 절실하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며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불굴의 용기를 봤다”며 “우리 민족은 우수하다. 우리 민족은 강인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한다.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것으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정보당국 수장이 극우정당에 정보를 넘겼다는 의혹을 받는 등 잇따라 구설에 오르며 해임 위기에 몰렸다. 대연정 송고 지능형 제조업체들은 사회적 발전에 대한 수요 증가와 혁신 도시 건설 방향에 직면해 지능형 업그레이드를 가속화 하기 위해 더욱 크고 확고한 자신감을 쌓았고, 더욱 성숙한 혁신 모델과 활발한 개발을 통해 굴지의 기업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난징은 세계로 나가고 있다. “지능형” 제조는 이제 일반적인 경향이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성공으로, 난징과 세계는 확실히 더 스마트해질 것이다. 중국 육조의 고대 수도였던 난징은 더욱 명료하고 밝은 미래를 함께 그려나갈 방문객을 환영한다. Camera – The beauty magnifier The 16MP ISO-enhanced front camera sets a new standard for taking selfies in low-lit environments. The 4-in-1 light fusion function intelligently enhances the sensitization, reducing image noise and producing clearer and, therefore, more attractive self-portraits. 한때 랴오닝은 새로운 중국을 개발하는 데 크게 기여했으며, 지금도 중국에서 중요한 첨단장비 제조기지로 활약하고 있다. 랴오닝은 항공, 기계류, 자동차, 전자 및 자동화 부문에서 여전히 큰 이점이 있다. 랴오닝은 시장 경제 발전기에 국영 기업을 개혁하고 구출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중국에서 최하위를 기록할 정도로 경제 성장률이 낮은 적도 있었다. ◇ 이물질 제거에만 사용해야…보호물질 훼손 땐 부작용 우려 누네안과병원 각막센터 이지혜 안과 전문의는 “안구세정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눈을 보호하는 물질들까지 씻겨나가면서 생각지 않았던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면서 “가급적이면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만 제한적으로 사용하고, 주기적인 안구 세척은 삼가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이유는 이렇다. 우리의 눈 표면에는 눈물이 있어 눈꺼풀 운동을 윤활하게 한다. 눈물은 약 98%가 물(수막층)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외에도 눈물 증발을 막는 기름 성분(지질층)과 단백질 성분, 식염, 탄산나트륨, 인산염 등 200여종이 더 있다. 이 중 락토페린이나 라이소자임 같은 면역 단백질은 외부로부터 눈으로 들어오는 세균 침입을 막아주는 항균 작용을 한다. 또 눈의 여러 세포에 수분과 산소를 공급하고, 유해한 자극이 오면 이를 세척하고 희석해 주는 역할을 하므로 없어서는 안 될 성분이다. 그런데 안구세정제 등으로 안구를 무리하게 세척하면 눈에 꼭 필요한 성분들도 같이 씻겨 나갈 수밖에 없다. 특히 눈을 깜빡일 때는 눈물막의 제일 바깥층에 기름 성분이 제대로 형성돼야 눈물의 증발을 막을 수 있는데 안구 세척으로 이런 기름 성분이 없어지면 눈물의 증발이 빨라져 안구건조증이 유발되거나 악화할 수 있다. 또 안구건조증으로 눈 표면이 마르게 되면 그만큼 눈의 외부에 대한 보호기능이 약화하고 각막표면에 염증이 생기기 쉬워진다. 미생물이나 외부 이물질이 눈에 남아 있거나 각막표면에 달라붙게 되면 각막염이나 각막궤양, 알레르기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About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OUELH is a subsidiary company of OUE Limited. OUELH provides high quality and sustainable healthcare solutions through the acquisition, development, management, and operations of healthcare facilities. The Company currently owns healthcare and related facilities in Japan and China, and continually seeks to expand its portfolio across Pan-Asia. 선언은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등의 추가 조치를 계속 취할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울러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는 내용 역시 선언에 포함됐다.고려궁성 최대 규모…국립문화재연구소, 북한과 공동 발굴(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북한 개성에 소재하는 고려 궁성인 만월대 유적에 대한 남북 공동 발굴조사 결과 폭 13m가 넘는 초대형 계단이 확인됐다.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는 북한의 민족유산보호지도국, 민족화해협의회와 공동으로 지난 7월22일부터 8월16일까지 만월대에 대한 올해 제6차 공동 발굴조사 결과 고려 궁성 중심건축군에 속하는 회경전·장화전·원덕전과 서부건축군을 연결하는 문터(문지), 폭이 각각 13.4m와 5.8m인 대형 계단 2개소,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배수로 등이 발견됐다고 28일 밝혔다. 실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이 했다.

(1) 장소: 디즈니랜드 호텔 1150 West Magic Way Anaheim, California 92802 없던 자작나무가 옮겨져 왔고 유럽에서나 봤을 법한 종류의 강아지풀들이 가득하다. 문호 천변에 자리 잡은 이 갤러리는 최근 다른 곳으로 넘어가 대대적인 공사를 거쳐 아름다운 정원으로 거듭났다. 양평은 별 정보 없이 찾더라도 곳곳에서 이처럼 아름다운 정원을 만날 수 있다. 송고 최씨와 같은 다낭성신장병으로 2017년 한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4천400명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가수 서주경씨가 다낭성신장질환 투병 사실을 공개하면서 잠시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많은 사람에게 여전히 생소한 질환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양쪽 신장에 액체로 채워진 낭종이 많아지고 커지면서 신장이 비대해지고 그 기능이 점점 떨어져 말기 신부전에 이르는 질환이다. 주로 성인기에 발병하며 1천명 중 1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20세 이후 성인기에 발병하지만, 환자에 따라 발병 시기나 진행 속도에 차이가 크다. 또 증상만으로 질환을 알아채기 힘들어 신장기능이 급격하게 나빠진 후에야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은 커진 낭종으로 인한 허리 및 옆구리 통증이다. 또 신장 합병증에 의한 고혈압이나 혈뇨도 증상으로 꼽힌다. 문제는 이런 증상들 대부분이 병이 상당히 진행된 이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병의 위험성이 잘 알려지지 않았고,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조차 방치하고 살다가 신기능이 급격히 떨어진 다음에야 발견하는 경우가 잦은 편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유전력이 부모 중 한 명인지, 부모 모두인지에 따라 병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도 달라진다. 부모 양쪽에서 질환을 물려받으면 ‘열성 유전'(상염색체 열성 다낭성신장병, ARPKD)이라고 해서 환자가 치료비의 10%만 부담하는 희귀질환으로 분류된다. 열성 유전은 대개 소아에서 발병하며 증상이 치명적이다. 이와 달리 부모 중 한쪽에서만 물려받는 ‘우성 유전'(ADPKD)은 대개 성인기에 발병하는데 유병률은 1천명 중 1명꼴로 높은 편이다. 환자 부담이 큰 유전성난치질환으로 분류되며, 신장 또는 복부 초음파와 같은 영상검사나 유전자검사를 이용해 진단할 수 있다. 우성이든 열성이든 다낭성신장병으로 신기능이 떨어지면 결국 신부전으로 투석치료를 받는다. 환자 10명 중 7명은 말기신부전으로 악화해 신장투석이나 신장 이식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 이 병으로 투석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체 신장투석 환자(6만~7만명)의 2%를 차지한다.(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지린(吉林) 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의 조선족 총인구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송고빌보드200 15위·핫100 92위…차트 3주째 진입 2014년 Yili는 네덜란드 바헤닝언 대학과 공동으로 “유럽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다.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중국에서 가장 사양이 높은 해외 연구개발센터다. 업그레이드 행사에서 Zhang Jianqiu 대표는 자사의 유럽연구개발센터가 유럽 혁신센터로 공식적으로 업그레이드됐다고 발표했다. 유럽 혁신센터는 혁신을 향한 Yili의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측의 공식 통보 절차가 이루어지면 조약은 내년 4월 1일부터 폐기된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이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조약이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현 우크라이나 지도부의 파괴적 행보는 깊은 유감을 불러일으킨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외무부는 “우크라이나 정권은 남의(서방의) 지정학적 이해와 자신들의 정치적 야심을 충족시키려 노력하면서 오랫동안 축적된 모든 것을 손쉽게 훼손하고 우리들의 공통된 선조 세대들에 의해 수 세기 동안 구축된 관계를 끊어버리려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국 사이의 현 위기는 반드시 극복되겠지만, 관계 복원은 다른 좀 더 책임있는 우크라이나 정치인들과 해야 할 것이 분명하다”면서 현 포로셴코 정권과의 관계 개선 가능성에 회의를 표시했다.

저자는 일본 NHK 디렉터로 활동한 국제관계 전문가다. 전후 20여년 만에 마주한 양국은 20세기 최대 비극 중 하나인 베트남 전쟁을 피할 길은 없었는지, 전쟁을 더 빨리 끝낼 수는 없었는지를 토론한다. 그리고 서로에 대한 오해와 불신이 비극의 원인이었음을 깨닫고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선 끊임없는 대화가 필요함을 확인한다. 당시 미국에선 국방장관을 역임한 로버트 S.맥나마라를 비롯한 관료, 군인, 학자 등 13명이 하노이를 찾았고, 베트남에선 응우옌꼬 탁 전 외무장관을 중심으로 13명의 대표단이 참석했다. 대화 참가자들은 만약 트루먼 대통령이 1945년 9월 호찌민 주석이 보낸 편지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베트남을 다시 식민지로 만들려는 프랑스에 반대했더라면 전쟁을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되짚는다. 전쟁 당시 미 국무부 자문역을 한 체스터 쿠퍼는 이에 대해 “당시 미 국무부에 호찌민 주석은 물론 베트남이라는 국가를 알고 있는 사람조차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 미국이 아시아 상황에 그만큼 무지했다는 것이다.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모색하는 지금 우리가 참고할 만한 책이다. 원더박스 펴냄. 224쪽. 1만5천원.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한 프랜차이즈 편의점 지점이 아르바이트생 채용 공고를 올리면서 특정 지역 출신은 배제한다는 내용을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 올라온 경기도 부천 한 편의점 채용 공고에는 ‘주민등록번호 중 8·9번째 숫자가 48∼66 사이에 해당하시는 분은 죄송합니다만 채용 어렵습니다’라는 내용이 들어갔다. 또 ‘가족 구성원이 해당할 경우 채용이 어렵다’고도 명시했다. 주민등록번호의 해당 숫자는 출생신고를 한 지역을 의미하는데 48∼66은 전라남도와 전라북도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이 공고는 뒤늦게 삭제됐다. 고객 민원을 받은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공고를 낸 점주를 면담하고 비슷한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여름이 삼계탕의 계절이라면 가을은 추어탕의 계절이다. 겨울잠을 자기 위해 토실토실 살을 찌운 영양 만점의 미꾸라지가 제철을 맞기 때문이다. 미꾸라지를 뜻하는 한자 추(鰍)가 고기 어(魚)와 가을 추(秋)로 만들어진 것도 아마 그런 연유에서일 테다. 추어탕의 원조는 단연 ‘춘향전의 고장’ 전북 남원이다. ‘남원추어탕’이란 이름을 내걸고 성업 중인 업소만 전국에 500여개에 달한다. ◇ 어려웠던 시절 농부와 서민의 든든했던 보양식 남원은 예로부터 섬진강과 지리산을 끼고 있는 청정한 농경 지역이다. 섬진강은 추어탕의 핵심 재료인 미꾸라지를 키워내고, 지리산은 추어탕에서 없어서는 안 될 시래기를 선사한다. 가을이면 맑은 섬진강 지류 곳곳에서 미꾸라지가 살을 찌우고, 지리산 자락의 청정한 공기 속에서는 시래기로 쓰일 무청이 무럭무럭 자란다. 이런 풍성한 재료 덕분에 남원에서는 오래전부터 가을이면 집집마다 추어탕을 끓여 먹었다. 넉넉히 살이 오른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은 배고픈 시절 농부들과 서민들의 든든한 보양식이었다. 실제 미꾸라지의 보양 효과는 예부터 널리 알려져 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이 2일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군항제 개막을 이틀 남기고 축제 주무대인 진해시가지 36만여 그루의 벚나무가 꽃 피우기 경쟁을 시작했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광장이 인공해변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워터슬라이드가 구비된 미니 수영장과 모래를 깔아 조성한 인공해변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1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018 서울 문화로 바캉스 축제를 맞아 광화문 광장에는 눈 조각품 150여점이 전시되고, 청계광장에서는 썸머 쿨 패션쇼 등 문화행사가 펼쳐집니다. 해변으로 변한 서울광장에 연합뉴스 VR팀이 다녀왔습니다. 나워트 대변인은 그러면서 대만을 민주주의 성공사례이며 믿을 수 있는 파트너이자 세계의 선(善)한 힘이라고 표현하며 미국은 대만을 앞으로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미국과 대만은 송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민원기 제2차관은 추석 명절을 앞둔 17일 오후 성남 현대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 경기를 점검하고, 상인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이어 민 차관은 성남 노인요양시설 ‘인보의 집’ 어르신들께 추석 인사를 드리고 현대시장에서 구입한 물품과 과기정통부 직원들이 매월 모금한 ‘이웃사랑성금’을 전달한 뒤 성남분당우체국 직원들도 격려했다. (서울=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외동포 언론인들이 고국에 모여 네트워크를 다지고 차세대 한글교육을 논의하는 자리인 ‘2018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이 17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세계 30여 개국에서 우리말 매체를 운영하는 언론인들의 모임인 세계한인언론인협회(세계한언, 공동회장 전용창·김소영)가 ‘재외한인 차세대 한글교육과 언론의 역할-재외한인 기자학교 개설’이라는 주제로 여는 이번 행사의 개회식은 김소영 회장의 대회사,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환영사, 기념촬영과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 회장은 대회사에서 “우리 협회는 안팎의 어려움에도 ‘세계한인’ 창간을 비롯해 한글 한류와 한국문화 육성 및 전파 등을 위해 여러 과제를 발굴하는 등의 성과를 이뤘다”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여러분의 소중한 경험을 교환하고 훌륭한 제안과 실천방안들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그는 이어 “750만 재외동포는 남북한의 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큰 성공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한우성 이사장은 축사에서 “재외동포 언론인 여러분은 현지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우리 말과 글로 모국의 소식을 전달함으로써 한민족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치하했다. 참가자들은 1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 참석하고, ‘5분 만에 배우는 한글교육’, ‘다시 돌아보는 한국어와 한글’ 등의 주제를 놓고 전문가들과 토론할 예정이다. 19일에는 대구광역시로 자리를 옮겨 현장 취재와 현지 언론사를 방문해 교류하고, 20일에는 성남시에 있는 남한산성을 돌아볼 계획이다. 행사는 21일 한반도 주변 상황 관련 국가안보시설 방문과 종합 평가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외교부,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재외동포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연합뉴스, 대구광역시, 아시아기자협회, 한국언론학회, 대한언론인회 등이 이 행사를 후원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단체인 세계한언은 2002년부터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을 찾아 세계한인언론인대회와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 Several advanced features reduce hands-on time for Histotechs, helping prevent errors. RFID technology facilitates coverslipper autostart and displays the number of slides left to coverslip until exhaustion; the reagent management system’s proprietary fill-level scan system ensures stain reproducibility; and the unique color-coded rack application starts individual protocols automatically when racks are inserted. Additionally, the coverslipper’s unique broken-glass detector sensor removes and transfers broken coverslips for improved safety. 자료 제공: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1st 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자주국방을 외치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정부가 자국 군함은 스스로 건조한다는 ‘국함국조'(國艦國造) 정책 사업에 2026년까지 7천억대만달러(약 25조5천억원)를 투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대만 자유시보는 차이 정부는 2019년 국함국조 정책 사업에 1천802억 대만달러의 예산을 편성하는 등 오는 2026년까지 일련의 국함국조 정책 사업에 총 7천억대만달러를 쓸 예정이라고 9일 보도했다. 대만 정부는 올해 국방부의 국함국조 항목에 1천376억대만달러, 해양위원회해순서(CGA, 해양경찰청 격)의 함정 건조계획에 426억 대만달러 등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해군이 향후 진행하는 국함국조 항목은 총 9개 있다며 이들 항목은 대만이 설계해 배치한 스텔스 미사일함 퉈장(沱江)급 초계함의 1차(3척) 양산계획(164억 대만달러 투입), 잠수함 자국 건조계획 1단계 설계계약(약 3억 대만달러), 상륙수송선거함(LPD)의 2단계 건조(73억 대만달러)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천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 준공 (예천=연합뉴스) 예천군은 19일 개포면 경진리에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을 준공했다. 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132억원을 들여 로봇 자동적재시스템과 같은 완전 자동화 시설을 구축했다. 벼 6천600t을 저장할 수 있고 1시간마다 백미 10여t을 생산할 수 있다. 송고EU 의약품 대외무역흑자 2002년 29조원→작년 104조원(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한국이 작년에 미국, 스위스, 이스라엘, 싱가포르, 중국에 이어 6번째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의약 관련 제품을 많이 수출(EU 입장에선 수입)한 나라로 집계됐다. 15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이후 작년까지 15년간 EU 의약 관련 제품의 수출과 수입은 꾸준하게 증가해 작년에 역대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마지막 남은 남북 간의 경협 채널이자 완충지대 기능을 해온 개성공단마저 문을 닫게 되면서 정부가 구상하던 남북경협 사업은 끝을 알 수 없는 답보 상태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남북경협은 송고 이춘희 시장은 “3기 시정 공약 중 하나인 4차 산업혁명 충청 밸리 구축 사업 중심축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충청권 과학벨트 사업과 4차 산업혁명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특구재단에선 이날 개소식을 기념해 2층 비즈-커넥트 센터(Biz-Connect Center)에서 과학벨트 세종 기능지구 기업 성장 콘서트를 했다. 기업 성공 경험을 소개하는 토크 콘서트, 기업 컨설팅 창구 ‘텍톡'(Techtalk), 중이온가속기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사업화 네트워크 등을 진행했다. 양성광 특구재단 이사장은 “기술발굴, 기술이전, 창업, 성장으로 이어지는 과학 사업화 전 주기를 지원할 것”이라며 “센터의 본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안규백 “대북전단 문제, 남북신뢰 저해…민간단체 절제해야”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은 송고일상생활에 지장 없는데도 5·6급 일괄면제…”질병을 병역기피 수단으로 악용””대체복무로 국가에 기여해야” vs “형평성 논리로만 판단하면 안 돼” ◇ 고혈압 예방 생활 수칙 ▲ 음식은 지방질을 줄이고 야채를 많이 섭취하며 싱겁게 먹는다. ▲ 매일 적절한 운동을 통해 살이 찌지 않도록 체중을 유지한다. ▲ 담배는 끊고 술은 삼간다. ▲ 스트레스를 피하고 평온한 마음을 유지한다. ▲ 정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하고 의사의 진찰을 받는다. ◇ 고혈압학회가 제시한 올바른 가정 혈압 측정법 ▲ 아침에는 약물 복용 전·식사 전에 측정한다. ▲ 저녁에는 잠자리에 들기 전에 측정한다. ▲ 화장실에 다녀왔을 경우 송고

SEU-TUBS(중국 둥난 대학 / 브라운슈바이크 기술 대학) 팀이 작물 줄기를 혼합해 주택에 사용할 벽돌을 만들었다(줄기 혼합비율 65%). 이렇게 만들어진 벽돌은 일반 주택용 벽돌보다 더 단단하고 가볍다. THU(칭화대학) 팀은 빗물을 식수로 효율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집수와 자동 세척 시스템을 통합했다. B&R(홍콩 대학 / 베이징 토목공학 및 건축 대학) 팀이 설계한 (S)LOW House는 사람들이 자연과 단순한 삶으로 돌아가도록 장려한다. XJTU-WNEU-POLIMI(시안교통대학 / 웨스턴 뉴잉글랜드 대학 / Politecnico di Milano) 팀이 설계한Generations는 고령자를 위한 빌라 주택단지와 스마트 출장연애인급 홈 설계에 중점을 뒀다.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동반 관람한 뒤 문 대통령을 평양시민에게 이렇게 소개했다. Media Contact: Sonia Jain sonia.jain@vvdntech.in +91-8826620778 Sr. Marketing Executive VVDN Technologies Pvt. Ltd.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팝밴드 마룬파이브(Maroon5)가 내한한다. 6일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에 따르면 내년 2월 27일 오후 8시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공연을 펼친다. 마룬파이브는 록과 팝, 알앤비(R&B) 사운드가 조화를 이루는 세련된 음악 스타일로 큰 인기를 얻은 미국의 밴드다. 2002년 데뷔 앨범 수록곡 ‘디스 러브'(This Love), ‘쉬 윌 비 러브드'(She Will Be Loved), ‘선데이 모닝'(Sunday Morning) 등이 연달아 히트하며 단숨에 인기 밴드로 부상했으며 두 번째 앨범의 첫 싱글 ‘메이크스 미 원더'(Makes Me Wonder)로 첫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그 이후에도 2011년 ‘무브스 라이크 재거'(Moves Like Jagger), 2012년 ‘원 모어 나이트'(One More Night), 2014년 ‘맵스'(Maps)와 ‘슈가'(Sugar) 등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세계적인 밴드로 자리 잡았다. 또 보컬 애덤 리바인이 출연한 영화 ‘비긴 어게인'(Begin Again)의 세계적인 흥행으로 ‘로스트 스타즈'(Lost Stars) 등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가 국내 음원차트를 점령하기도 했다. 밴드는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2004년과 2005년, 2007년에 그래미상을 받았다. 앨범 누적 판매고는 3천6백만 장에 이른다. 이번 내한은 지난해 정규 6집 ‘레드 필 블루스'(Red Pill Blues) 발매를 기념해 시작한 월드투어 일환이다. 마룬파이브는 2008년 첫 내한을 시작으로 2011년, 2012년, 2015년 한국을 찾으며 꾸준히 팬들과 소통했다. 공연 티켓은 오는 21일 정오부터 예스24, 인터파크에서 예매한다. 유료 팬클럽 회원과 레이브네이션코리아 홈페이지 회원 가입자는 20일부터 예매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livenation.kr/news)를 참고하면 된다. 스탠딩 R 14만3천000원, 스탠딩 S 13만2천원, 지정석 VIP 14만3천원, 지정석 R 13만2천원, 지정석 S 12만1천원, 지정석 A 9만9천원, 지정석 B 7만7천원. ☎ 예스24 1544-6399 ☎ 인터파크 1544-1555 김정은 위원장은 일단 정해진 정책은 비교적 일관하게 추진하는 경향을 보여 왔다.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북한은 시장화를 일관하게 추진했고, 경제개혁도 꾸준히 시도해 왔다. 이번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도 중국 항공기를 빌려 타고 싱가포르까지 날아가고, 또 이 사실을 곧바로 북한 주민에게 공개하는 등 김정일 시절이면 상상하기 어려웠던 파격 행보는 이어졌다. ‘라오스 댐 붕괴’ 국제포럼…”지역 주민 동의 의무화 필요”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향후 한국 정부나 기업이 외국 수력 발전소 사업에 참여하기 전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구하고 사업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이강준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이사는 19일 서강대 가브리엘관에서 열린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무엇이 문제인가:메콩의 목소리와 한국’ 국제포럼에서 발표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이 이사는 먼저 “댐 건설 혜택이 지역 주민에게 돌아가는지, 전력 판매를 통한 세수가 늘면 국민의 빈곤 감소와 경제 효과를 담보하는지 질문을 던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을 위한 한국시민사회 태스크포스(TF) 소속인 이 이사는 “세계 댐위원회(WCD)는 댐 계획은 대안을 충분히 검토해야 하며 해당 지역 주민의 동의 없이 어떤 댐도 건설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정부 또는 공기업이 참여하는 개발 사업은 국제사회 기준을 이행할 의무가 있다”며 “특히 사회적 약자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확률이 매우 높은 수력 발전소 같은 대규모 개발 사업은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 이사는 또 “철저한 사회·환경평가의 이행, 정보 공개를 의무화하고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며 “사후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세이프 가드’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수원 삼성에 덜미를 잡힐 위기에 놓인 K리그 ‘1강’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은 “늘 쫓기다가 이번엔 쫓아가는 입장이다. 도전이 흥미롭다”며 반전 드라마를 다짐했다. 전북 최강희 감독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8강 2차전 기자회견에서 “1차전 패배가 아프기는 하지만, 우리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한다면 내일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 석권을 노리며 이번 시즌에 나선 전북은 지난달 29일 8강 1차전에서 수원에 0-3 완패를 당하며 2년 만의 아시아 정상 도전에 빨간 불이 켜졌다. 19일 열리는 2차전은 적지인 수원에서 치러야 해 한층 불리한 상황이다. 최 감독은 “밖에선 1강이라고 했지만, 대표팀 차출과 부상 때문에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 남은 선수들이 잘 해줘 여기까지 왔다”면서 “마지막일 수도 있는 내일 90분,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1차전을 앞두고 상주와의 리그 원정에서 홍정호가 원래 후보였는데,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 감독이 온다는 얘기를 듣고 주전으로 넣었다가 크게 다쳐 악영향을 받고 분위기가 깨졌다”고 돌아봤다. 이어 “1차전에서 추가 실점을 막을 수 있었는데, 저도 선수들도 홈에서 무의식적으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해 순식간에 3실점 했다”며 “1차전 패배는 감독 책임”이라고 말했다.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올해 산투스 항에서 32차례 단속작전을 벌여 코카인 16t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연간 압수량 11.5t을 넘어서는 것으로 최근 들어 산투스 항이 코카인 밀반출의 주요 루트로 이용된다는 사실을 입증한다. 마약 밀매업자들은 주로 대두와 옥수수, 설탕, 오렌지 등을 실은 컨테이너에 코카인을 숨겨 밀반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돼지머리나 냉동 닭, 고철, 자동차 부품, 의류 원단, 석탄 등도 밀반출 수단으로 이용된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가죽 재킷에 후줄근한 청바지 차림. 운동화 끈을 바짝 동여맨 채 범인을 쫓아 달리고, 차량 추격전에 맨손 격투가 일상인 사람. 우리 영화가 그리는 형사의 전형이다. 그러나 영화 ‘베테랑’의 ‘서도철'(황정민 분)이나 ‘공공의 적’ ‘강철중'(설경구 분) 같은 형사가 현실에 얼마나 존재할까. 10여 년 전 일선 경찰서 출입 당시 구내식당에서 함께 식사하던 한 형사는 영화·드라마가 형사 이미지를 다 망쳐놨다고 열변을 토했다. 어느덧 한국 형사물의 클리셰가 돼 버린 정의감에 불타 앞뒤 가리지 않는 형사는 현실에서 극소수에 불과하다. 그런데도 장르 특성상 혹은 영화 재미를 위해 과하게 어깨에 힘을 주고 현실과 한참 어긋난 길을 택한 영화가 대부분이다. 10월 개봉 예정인 ‘암수살인’ 역시 형사물이다. 그러나 기존 형사물과는 결을 달리한다. 잔인한 살해 장면이나 심장 박동수를 끌어올리는 격투신,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선정적인 연출은 일절 배제했다. 현실적인 형사 모습을 스크린에 옮겼음에도 재미를 놓치지 않은 것은 물론 묵직한 메시지까지 던진다. 인공 조미료를 가미하지 않고 날 것 그대로의 재료로 담백하고 깊은 맛을 내기를 고집하는 맛집을 연상케 한다. ▲ 기업은행[024110]은 19일 더존비즈온[012510]과 ‘중소기업을 위한 디지털 금융 구현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중소기업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 은행 방문과 서류 제출 등 대출 절차를 간소화하고 신용평가 정확도를 높이는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 도로·철도 연결하고 공동특구로 벨트형 개발 평양공동선언(이하 평양 선언)의 내용은 5개월 전 판문점 선언보다 한 발짝 나아갔다. 판문점 선언에 담긴 경협 관련 내용은 “10·4선언(2007년)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며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여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 대책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문구가 사실상 전부였다. 이날 평양 선언의 2항은 사업명을 특정하며 내용을 더 구체화했다. 크게 보면 ①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연내 개최하고 ② 조건이 마련되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문제를 협의하며 ③ 자연생태계의 보호·복원을 위한 환경협력을 추진하고 산림협력이 성과를 내도록 노력한다는 3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교통망 연결이나 개성공단 정상화와 금강산 관광 등은 기존에 하던 사업을 재개하는 구상인 만큼 가시적인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빨리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연내에 연다고 남북이 명언한 점에 비춰볼 때 이를 위한 실무 작업은 상당히 구체화한 것으로 보인다.(서울=연합뉴스) 이상한 일이다. 수출입은행이 1976년 설립된 이후 20명의 행장이 취임했는데, 이 은행 직원 출신은 전혀 없다. 한국거래소는 1956년 출범 이후 28명이 이사장 자리에 올랐지만, 내부 직원 출신은 딱 한 명뿐이다. 1954년 창립된 산업은행에는 지금까지 내부출신 행장이 전혀 없었다. 34명의 산업은행장 모두가 외부 사람들이다. 코레일도 마찬가지다. 2005년 설립된 이후 7명이 사장을 맡았으나 내부 직원 출신은 초대사장 빼고는 없다. 한국전력, 주택금융공사, 증권금융, 신용보증기금 등 나머지 대부분 공기업에서도 내부 직원이 기관장으로 올라가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에 정치권이나 정부 출신 등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정권 교체기마다 새 정부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미래 정책으로 ‘과학기술 혁신’을 내세운다. 그때마다 과학기술계도 ‘이번에는 제대로 된 혁신 정책이 나올까?’ 기대치를 한껏 부풀린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과학기술 혁신 정책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기대는 이전 정부 때보다 오히려 더 커졌다. 대통령이 의장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을 맡은 염한웅 포스텍 교수와 신설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명된 임대식 카이스트 교수,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을 맡은 원광연 카이스트 명예교수 등이 모두 실력을 인정받는 정통 과학자들이기 때문이다. 과학기술계는 신뢰할만한 과학자들을 과학행정 최고위직에 앉힌 만큼 정부가 답답한 과학기술 현실을 타개할 혁신 정책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 결과가 지난달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정권 교체기마다 새 정부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미래 정책으로 ‘과학기술 혁신’을 내세운다. 그때마다 과학기술계도 ‘이번에는 제대로 된 혁신 정책이 나올까?’ 기대치를 한껏 부풀린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과학기술 혁신 정책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기대는 이전 정부 때보다 오히려 더 커졌다. 대통령이 의장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을 맡은 염한웅 포스텍 교수와 신설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명된 임대식 카이스트 교수,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을 맡은 원광연 카이스트 명예교수 등이 모두 실력을 인정받는 정통 과학자들이기 때문이다. 과학기술계는 신뢰할만한 과학자들을 과학행정 최고위직에 앉힌 만큼 정부가 답답한 과학기술 현실을 타개할 혁신 정책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 결과가 지난달 송고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했지만, 전체 수출의 95%가 자사 브랜드 제품이 아닌 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OEM)이었다. 독자 브랜드로 경쟁하는 게 아닌 OEM 생산 방식은 당장 많은 돈을 벌게 해줬지만, 나이키나 리복 등 외국 업체가 이른바 `갑이’었기 때문에 거래계약이 해지되면 모든 게 끝나는 함정과도 같았다. 노사분규까지 더해지면서 신발산업의 중심에 있던 부산은 고스란히 직격탄을 맞았다. 삼화고무, 진양화학, 태화고무, 대양고무 등 쟁쟁하던 회사가 도산할 수밖에 없었다. 1980년대까지 수출 실적 선두를 지키던 삼화고무는 수출주문 감소와 자금난 탓에 1992년 9월 신발회사 가운데 제일 먼저 도산했다. 진양화학은 최대 신발 수입국이던 미국이 한국의 신발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경영 위기를 맞아 1983년에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경영 합리화 과정과 구조조정 등을 거쳐 1992년에 신발 생산을 완전히 중단했다. 1989년 기준 연 매출이 1천245억원이던 태화고무도 1991년에 나이키가 거래를 중단하면서 경영난이 심각해져 1994년에 신발 생산을 중단했다. 신발회사가 있던 곳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아파트 등이 들어서 대부분이 그 자취를 감췄고, 직원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보냈던 사람들은 당시 회사에서 늘 듣던 이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인류가 신발을 신고 다니는 한 신발사업은 망하지 않는다.” 시험 응시자들은 이제 시험 시간과 시험 방법을 선택하여 자신에게 가장 최적화된 IELTS를 응시할 수 있게 됩니다. 응시자들은 또한 더 빠르게 시험 결과를 받아볼 수 있고 시험이 끝난 후 5일에서 7일 사이에 결과가 발표되게 됩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메모리 칩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연합보는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모리 칩 업체 한 곳의 인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류 회장의 이번 발언은 TSMC가 메모리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이나 성격에 대해 여러 분석이 있다. ‘매우 대담하면서도 승부욕이 강하다. 이익을 철저히 계산하고 실리적이다. 대중 친화적이면서도 고모부 장성택 처형이나 이복형 김정남 암살에서 볼 수 있듯이 폭력적이기도 하다’는 분석이 있다. 그의 리더십에서 발견되는 ‘일관추진적’ 특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미국 언론을 비롯한 주요 외신은 일단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에 있어 긍정적인 신호로 평가했다. 특히 공동선언에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이 명시되고, 이에 대해 청와대가 “실질적 종전을 선언한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외신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북한 비핵화 관련 부분에서는 합의 내용이 미국이 기대하는 조치에는 미치지 못하고 구체성도 부족했다면서 미국 정가를 비롯한 전문가들 사이에서 회의론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3) 전송 손실(transmission loss): 전기 신호가 통신선을 따라 이동할 때 겪게 되는 저하 정도 “The next-generation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an innovative solution that standardizes several steps in the staining and coverslipping process for faster turnaround times and produces high-quality slides required by the pathologist,” said Peter Reimer, PhD, Vice President Core Histology, Leica Biosystems. “This integrated system features unique coverslipper technology that streamlines the histology process, supporting pathology labs that are challenged to meet the demands of increased workloads.”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해 연설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 연설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의 첫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유도하기 위해 유화적 기조를 이어가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연설에서 북한에 대해 ‘완전 파괴’ 등 초강경 발언을 쏟아내 북미간 긴장이 극도로 고조됐었다. 일반토의 기간인 오는 2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재로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는 장관급회의를 개최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특히 문 대통령이 18~20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총회 연설과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북미 간 협상 촉진 등과 관련해 어떤 역할을 수행할 지가 주목된다. 출토된 활자는 ‘女+專'(전일할 전)과 유사하게 보이나 우방 아래쪽 자획이 ‘方'(모 방)으로 보여 정확한 글자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 활자의 크기는 가로 1.35㎝·세로 1.3㎝·높이 0.6㎝다. 글자 면을 제외한 몸체의 두께는 0.16㎝다. 협의회 최광식 위원장은 “출토된 지역 등을 여러모로 검토해보면 만월대가 소실된 1361년 이전 것으로 고려활자임은 분명하다”며 “다만 12세기 것인지, 13세기 것인지 정확한 시기를 말하긴 성급한 단계”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고려시대 활자는 모두 2점으로, 국립중앙박물관과 북한의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이 한점씩 보유하고 있다. 최 위원장은 “앞선 활자 2점과 비교할 때 이번 활자는 글자의 모양이 가장 정교하고 활자의 모양도 정사각형에 가까울 정도로 반듯해 주조 기술 수준이 가장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증도가자나 직지는 불경 인쇄를 위해 사찰에서 만든 활자이지만, 이번에 발굴된 활자는 국가가 주도해 만든 최고 수준의 활자로 볼 수 있다”며 “북측은 고려대장경서체와 유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려 금속활자는 구텐베르크 활자에 한 세기 앞서는 대단히 중요한 민족유산”이라며 “특히 개성 만월대 발굴조사 중에 금속활자가 출토된 것은 유물의 권위를 뒷받침하는 대단히 중요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다만 성분분석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상태라는 점은 인정하면서 정확한 시기 추정과 추가적인 발굴 가능성 검토 등을 위한 후속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2007년부터 만월대 궁궐터 25만㎡ 중 서부건축군 3만3천㎡를 공동조사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1만1천700㎡를 발굴했다. 남북관계 악화로 2011년 발굴이 중단됐으나 지난해 7월 재개됐고 지난 6월 1일 시작된 7차 조사는 11월 30일자로 종료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금속활자 이외에도 여러 명문평기와와 용문·봉황문·일휘문 등이 새겨진 막새기와, 장식기와로인 용두·잡상·치미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청자는 고려시대 전 기간에 걸친 유물이 출토됐다. 현대적인 농업에 초점을 맞추는 CCIAFF는 제품 거래와 전시, 산업 시범, 교육, 포럼 및 온라인 상호작용을 위한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CCIAFF는 첨단 농업 과학기술 성과를 전시함으로써 녹색 발전을 개척하고, 농업 협력을 도모하며, 중국의 질 좋은 농업 발전을 지원하고, 중국 동북부의 부활을 위한 지적 지원을 제공하고자 한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가 중국 구이저우(貴州)성과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 19일 세종시에 따르면 구이저우성 쑨즈강 당서기 일행은 이날 시청을 찾아 이춘희 시장과 국제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환담을 했다.IT/과학 본문배너 이어 세종시 고기동 기획조정실장과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 관리위원회 부서기 명의로 된 스마트시티 건설 우호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세종시와 구이저우성은 앞으로 스마트시티 전문가·학자 간 정기적인 포럼과 학술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건설 응용 분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교통, 의료, 공공서비스, 물류,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중국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이던 구이저우성은 최근 들어 전 세계 유수의 기업이 앞다퉈 진출하는 첨단기술의 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소셜미디어, 전자상거래, 게임, 동영상 등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센터 중심지로 주목을 받는다. 10억명의 가입자가 있는 모바일 메신저 위챗의 텐센트 그룹을 비롯해 알리바바, 화웨이,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 등이 구이저우에 데이터센터를 마련하고 있다. 애플도 이곳에 데이터센터를 차린다. 미국 진공 고속열차 관련 기업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하이퍼루프)는 구이저우에 최고 시속 1천200여㎞의 시험 철도를 건설하기로 했다.

현재 전 세계 모든 국가는 새로운 사이버 테러와 사이버 범죄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국가 보안에 대한 법령을 강화하고 있다. 미국 네트워크 보안 업체 IronNet Cybersecurity의 설립자 Brett Williams는 향후 10년이 세계 인터넷 보안 거버넌스의 “교차로”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통적인 “공격과 방어”에 대한 접근법이 달라져야 한다. 그는 전체론적인 보호 접근법이 국제적 협력을 수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밀레리 신임 CEO “2022년 말에는 SUV도 첫선”(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배출 가스 규제에 직면한 전 세계 자동차업계가 친환경 자동차 개발에 속속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럭셔리 스포츠카 업체 페라리도 2022년까지 차종의 대부분을 하이브리드카로 채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뉴스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루이스 카밀레리 신임 페라리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간) 페라리 본사가 있는 마라넬로에서 향후 5년을 겨냥한 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지난 7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세르지오 마르키온네의 뒤를 이어 페라리의 새 수장을 맡은 카밀레리 CEO는 “2022년까지 15종의 신형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면서, 전체 차종의 약 60%는 석유와 전기 모두를 동력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료 소비량이 많은 고성능 최고급 차를 생산하는 페라리는 지난 몇 년간 하이브리드 차량은 숫자가 극히 제한된 한정판으로만 선보여왔다. 리우 국립박물관에서는 지난 2일 대형 화재가 일어나 다음 날 새벽에야 진화됐다. 200년 전인 1818년 6월에 문을 연 이 박물관에는 각종 유물 2천만 점과 동물 수집물 표본 650만 점, 식물 50만 종이 있으며 이 가운데 90% 정도가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포르투갈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동 페드루 1세가 가져온 이집트와 그리스·로마 예술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1만2천 년 전의 두개골을 복원한 ‘루지아’, 1784년에 발견된 5.36t 무게의 대형 운석 등이 유명하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이 가동 중지된 제4원전 핵연료봉을 잇따라 해외로 옮기는 등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탈원전 행보가 본격화하고 있다. 5일 연합보와 자유시보 등 대만의 주요 언론에 따르면 제4원전에서 나온 연료봉 120상자 240개가 이날 새벽 컨테이너 12대에 실려 지룽(基隆)항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이들 연료봉은 미국으로 수송될 예정이다. 대만이 원전 가동을 중지하고 핵연료봉을 해외로 반출하는 것은 지난 7월에 이어 두번째다.(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중앙은행이 자국 통화 루블화 가치 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조치를 취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정기이사회 뒤 “기준금리를 연 7.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수의 예상을 깬 이 같은 기준금리 인상 조치는 최근 들어 가치가 크게 추락한 현지 통화 루블화 환율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정부에서 만 송고(예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예산군보건소는 다음 달 2일부터 군내 34개 지정 의료기관에서 독감(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더 나은 삶 구축”이라는 슬로건은 더 나은 삶을 향한 세계인의 소원과 진심 어린 추구뿐만 아니라, ‘도시 관리’라는 피할 수 없는 역사적 책임까지도 명확하게 제시한다. 선양 시장 Jiang Youwei는 선양이 다른 도시와의 의사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실용적인 협력을 심화하며, 선양의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여러 도시 시장과 상공회의소 대표들은 선양과의 의사소통을 강화하고, 국제 문화관광산업 프로젝트를 활발하게 발전시키며, 정밀한 도시 계획, 섬세한 개발 및 린 경영(lean management)의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자 하는 의사를 밝혔다.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9월 10일, JC(캄보디아) 국제 항공은 광저우-시아누크빌 항로를 공식 개설했다. 두 목적지를 연결하는 직행 항로가 개설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C 선임 부사장 Upekha Anupauma Bentota Pathiranha는 포럼에서 “현재 자사는 광저우를 포함해 10개 중국 도시로 직행 항로를 운행하고 있다”면서 “올해 말까지 그 수를 15개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The Silver3TG collaboration follows the August 21, 2018 announcement by US pension investor CalSTRS of an initial $200 million commitment with an accordion feature for a potential total commitment of $500 million to 3650 REIT dedicated to 3650 REIT’s bridge and event-driven real estate private debt strategy.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더불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제2의 도보다리 회담’이라 할 만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오찬을 한 다음 추가 회담이 필요하지 않을 경우 평양 시내 주요 시설을 참관하고 만찬을 할 계획이다. 북한이 평양의 랜드마크로 조성한 미래과학자 거리 혹은 려명거리 등을 산책하거나 별도의 산업·관광시설을 둘러볼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만찬 장소가 도보다리를 이을 명소가 될 수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시 현지 주민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가시는데 북측에 이와 관련한 부탁을 해놨다”며 “평양 시민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가급적 만찬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양 시민이 애용하는 식당에 남북 정상이 마주 앉는 모습이 또 하나의 명장면으로 역사에 남을 수 있다. 평양에서 이틀째 일정을 마무리하고 나면 문 대통령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더 묵은 뒤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떠나 서울로 돌아온다.인권위 등 공동주최 토론회…”‘북한인권법’ 조속히 제정돼야”(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 김정은 정권이 집권한 후 주민들을 상대로 한 인권 침해가 이전 정권보다 오히려 더 심각해졌다는 탈북자의 증언이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와 북한민주화위원회, 연세대 휴먼리버티센터 공동 주최로 송고 게이오대학 대학원 이공학연구소에서 수학을 공부하고 있는 히라카와 요시노스케(平川義之輔. 송고연말까지만 병력 투입 예정, 주민들은 병력 주둔 연장 지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군과 경찰이 1천900명의 병력을 동원해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 단속을 위한 합동작전을 벌였다. 15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군인 1천850명과 경찰 50명은 이날 새벽 장갑차와 헬기 등의 지원을 받으며 리우 시 북부 자카레지뉴, 콤플레수 두 알레망, 마레 등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원 단속에 나섰다. 단속작전이 시작되자마자 격렬한 총격전이 벌어졌으며, 군인 1명과 주민 1명이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범죄조직원 가운데 사상자가 발생했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 3개 빈민가는 리우 시의 대표적인 우범지역으로 마약·총기 밀매가 대규모로 이루어지는 곳이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USA투데이가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신문은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리설주 여사와 김여정 부부장의 활동상을 전하면서 “두 여성이 젊은 독재자(김 위원장)의 거친 이미지를 개선하고 개조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회담에서 리 여사는 김 위원장의 ‘퍼스트레이디’로서 일정을 소화했다.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 영접 행사와 백화원초대소 의전 일정을 지휘했을 뿐 아니라 앞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등 남측 방문으로 넓은 활동 폭을 과시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부인과 여동생 등 가족 구성원들의 행보를 공개 노출시키면서 이미지 개선을 꾀하는 것은 부친이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확연히 대조를 보이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가 9월분 기초연금, 국민연금, 아동수당, 가정양육수당을 25일이 아닌 21일에 조기 지급한다. 이들 급여는 매달 25일에 지급되지만 이달에는 주말(22일)에 이어 추석연휴(23∼26일)가 겹치면서 지급일이 앞당겨졌다. 65세 이상 소득 하위 70% 노인에게 지급하는 기초연금은 월 20만원이었으나 이달부터 월 25만원으로 오른다. 수급 대상은 503만명가량이다. 2019년 4월부터는 소득 하위 20% 노인에게 월 30만원이 지급되고, 2020년부터는 소득하위 40% 노인에게까지 월 30만원을 지급한다. 국민연금 가운데 노령연금 수급자는 이달 371만명이다. 장애연금과 유족연금 수급자는 각각 7만명, 72만명이다. 아동수당은 이달에 첫 지급 된다. 만0∼5세 아동에게 최대 72개월 동안 지급되며 지급액은 월 10만원이다. 상위 10% 수준의 소득을 올리는 고소득자의 자녀는 지급대상이 아니다. 이달에는 소득·재산조사가 완료된 190만명이 수당을 받게 된다. 아동수당은 신청한 월을 기준으로 지급된다. 9월 안에 소득조사가 완료되지 않더라도 10월 이후 지급대상으로 결정되면 9월분부터 한꺼번에 받게 된다. 가정양육수당은 어린이집·유치원 등을 이용하지 않는 만0~6세에게 지급된다. 지급액은 만 0세 20만원, 만 1세 15만원, 만2∼6세 10만원으로 차이가 있다. 한편, 기초생활보장수급자에게 주는 생계급여와 중증장애인에게 주는 장애인연금은 기존 일정대로 이달 20일 지급된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법원은 13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지난달 31일 ‘흉기 테러’를 저지른 아프가니스탄 출신 독일 망명신청자인 자웨드 S.(19세)에 대한 구금기간을 90일로 연장하도록 승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자웨드 S.는 당시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흉기를 마구 휘둘러 미국인 관광객 2명을 다치게 한 뒤 경찰이 쏜 총에 하체를 맞아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초기 수사에서 자웨드 S.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치인인 헤이르트 빌더르스 자유당(PVV) 대표를 비롯해 네덜란드인들이 이슬람교를 모욕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며, 네덜란드 경찰은 자웨드 S.가 테러 공격 음모를 세우고 작심하고 암스테르담을 방문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자웨드 S.의 신병을 확보한 가운데 구체적인 범행동기와 배후 여부 등을 수사하기 위해 법원에 구금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서울=연합뉴스) 천정부지의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한 공급확대 방안으로 서울 시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논의가 뜨겁다. 더불어민주당과 국토교통부는 서울 시내 그린벨트를 일부 풀어 택지를 확보하는 것이 절실하다는 입장을 바탕으로 서울시와 조율 중이다. 6월 말 이후 다락같이 오르는 집값이 잡히지 않자 기존의 투기수요 억제를 유지하면서 공급도 늘리는 쪽으로 기조를 바꾼 당정이 선택한 공급확대 카드다. 하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의 입장은 다르다. 녹색 수도 ‘최후의 보루’로서 그린벨트의 가치를 강조하며 원칙적으로 반대 의사를 꺾지 않고 있다. 극 중 유찬이 키운 병아리 ‘찬이삐약주니어’는 결국 닭이 됐다. 안효섭은 “실제로 병아리를 키워본 적은 없고, 지금은 ‘냥집사'(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라며 “동물을 워낙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찬이삐약주니어는 처음 화면에 나왔던 병아리가 훌쩍 커서 이후에도 몇번씩 병아리를 바꿔야 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웃으며 전했다. 이어 토론에는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소장,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이경원 연세대학교 인문대 학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등이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출협 홈페이지( 송고내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For media queries, write to: contactus@pulsus.com Ph: 650-268-9744 (PARIS and TOKYO and YOKOHAMA, Japan, September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Renault-Nissan-Mitsubishi and Google today announced a technology partnership to embed the Android operating system in vehicles sold by the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providing intelligent infotainment and customer focused-applications across multiple models and brands, scheduled to start in 2021. 중국국제상회 부사무총장 Zhang Yi는 이 행사에 참석해 “Yili의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후 이번 업그레이드까지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국가와 대륙 간에 연결 고리를 만들었으며, 여러 문화를 통합했다”라며 “이를 통해 기업의 기술 수요를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연구소의 혁신을 직접 이전하기까지 했다. Yili의 연구개발센터는 중국과 외국 간의 비정부 협력을 보여주는 우수한 사례로서, 세계 경제가 통합되는 미래 상황에서 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라고 말했다. 소녀와의 약속을 지킨 영국 총리 헨리 파머스튼의 일화가 있다. 빅토리아 여왕 시대 총리를 지낸 그는 어느 날 웨스트민스터 다리를 건너가던 중 우유 통을 들고 가던 소녀가 실수로 통을 떨어뜨려 우유가 모두 쏟아지고 울음을 터뜨리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소녀의 눈물을 닦아주며 우윳값을 대신 내어주려 했지만 마침 지갑이 없자 다음날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다. 이튿날 각료회의를 하던 파머스턴의 머리에 약속이 떠올랐고, 그는 회의를 잠시 중단시키면서까지 다리로 달려가 약속한 돈을 소녀에게 주었다. 정치인의 약속이란 이행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 송고 아리스토텔레스는 ‘전쟁의 목적이 평화이듯 노동의 목적은 여가’라고 했다. 임금 노동이 주를 이루는 현대에서 노동은 기본권이자 생존권이다. 노동 없이 여가가 불가능하지만, 노동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여가를 위한 수단이기도 하다. “Our business in Dalian has made a great progress in the past decade,” said Meng Hongxia, Vice President, Greater China, Cisco. “We hope to create more opportunities in Liaoning and support the development of more state-owned enterprises and private enterprises in China,” said Hu Ying, senior vice president of customer service in China, Oracle.

◇ 전립비대증은 겨울질환?…냉방 탓에 한여름 환자 더 많아 전립선은 정액의 일부를 만들고, 정자에 영양을 보급하며 운동성을 도와준다. 요로감염 방어기능도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전립선염, 전립선비대증, 전립선암 등 많은 질환이 발생하는 부위이기도 하다. 여성의 자궁이 노화하면서 자궁경부암, 자궁근종 등이 잘 생기는 것과 유사하다. 이 중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이 점차 커지는 질환이다. 비대해진 전립선이 요도를 압박해 소변보기가 불편해지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보통 전립선은 호두 정도 크기(20㏄)인데, 노화로 귤이나 야구공만큼 커지면서 요도를 압박하는 것이다. 전립선비대증에 의한 배뇨장애는 겨울철에 더 많이 발생하는 게 일반적이다. 낮은 온도가 전립선의 요도괄약근을 자극하고 방광을 위축시켜 배뇨장애를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즘은 여름에도 냉방이 유지되는 실내에서 장시간 생활하다 보니 체온이 낮아지면서 배뇨장애가 악화하는 경우가 많다. 또 더위를 식히기 위해 과일, 음료, 아이스커피, 맥주 등의 수분 섭취가 많아지는 것도 문제가 된다. 특히 커피에 함유된 카페인은 방광을 자극해 잦은 배뇨를 유발한다. 알코올도 방광의 자극 및 팽창, 전립선의 수축을 심하게 해 전립선비대증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실제로 보건복지부 보건의료빅데이터(2016~2017년)를 보면 한여름인 7월과 8월 전립선 비대증 환자가 각각 71만명, 75만명으로, 겨울철인 1월과 2월의 70만명, 74만명보다 오히려 많았다. 이 질환은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여러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앞선 이씨의 사례처럼 더운 날씨에 증상이 경미해졌다고 임의로 약 복용을 끊는 것도 합병증을 부추긴다. 대표적인 합병증으로는 갑자기 소변이 나오지 않는 급성요폐를 비롯해 요로감염, 방광결석, 혈뇨, 요실금, 방광기능 이상, 신부전 등이 있다. 고인 물이 썩는다는 속담처럼 소변 배출이 원활하지 않으면 요로감염이 올 수 있고, 침전물이 쌓이고 뭉치면서 결석을 만들기도 한다. 방광벽이 늘어나면서 기능에 이상이 오고 몸 안에 요독이 쌓이면 신부전까지 악화하는 사례도 있다. 남성갱년기를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몸에 좋은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우선 지방이 많은 식품과 과식은 피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을 먹는 게 좋다. 또 항산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개인 회사가 처음으로 대마초를 합법적으로 재배할 수 있게 됐다. 2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히쿠랑이캐너비스사는 정부로부터 의료용 대마초 재배 허가를 받았다고 밝히고, 재배한 대마초는 우선 연구용으로 대학 등에 공급하고 정부가 허가하면 말기 환자들에게도 판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질랜드에서 현재 와이카토대학이 연구용으로 대마초 재배 허가를 유일하게 얻고 있다. 히쿠랑이는 국내외 수요에 충당하기 위해 현재 첨단 온실과 가공시설을 북섬 루아토리아 부근에 짓고 있다. 약 1천500여 현지 가정으로부터 250만 달러(약 18억 원)의 투자도 받았다. 히쿠랑이는 내년부터 보건부 기준에 맞추어 생산한 대마초 제품을 뉴질랜드인들에게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초기에는 입에 주입하는 대마초 기름과 통증 등을 완화하기 위해 피부에 바르는 약 등 두 가지 형태로 제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정부의 의료용 대마초 합법화 법안은 현재 최종 단계에 와 있으며 내달 2차 독회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임금인 인조와 신료인 집권층도 수난을 당하기는 했다. 인조는 남한산성으로 피신했다가 삼전도(현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로 나와 청나라 태종에게 ‘삼배구고두례’를 했다.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의식이다. 인조의 이마에서 피가 흘렀고, 신료들은 울었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그들은 백성들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그러고서도 계속 정권을 잡았다. (서울=연합뉴스)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선교나 여행 등의 목적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서양인 가운데 일부는 한국의 산하와 풍물, 한국인의 생활상 등을 꼼꼼한 기록으로 남겼다. 이들의 사진과 글은 시대적 한계와 지역적 관점을 드러내면서도 서양에 ‘코리아’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렸다는 의미가 있고 지금도 당시의 역사를 증언하는 귀중한 사료로 활용되고 있다. ‘최고의 예우’로 일정마다 극진한 대접에 파격 환대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연정 기자 = 남북 정상은 평양에서 만난 이틀째인 19일에도 한나절 가까이 일정을 함께 하며 한층 더 돈독해진 모습을 보였다. 전날 평양공항 영접 때 ‘최고의 예우’를 시작으로 문재인 대통령 일정마다 각별히 정성을 쏟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도 오전에 열린 추가 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 숙소를 직접 찾는 등 파격적인 대우를 했다. 방북 이틀째인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일차 정상회담을 위해 오전 10시5분께 처음 만나 65분간 대좌했다. 전날 북한 체제의 ‘심장부’라 불리는 노동당 본부청사를 처음 공개하며 회담을 한 데 이어, 이날은 김 위원장이 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 숙소인 백화원 출장가격 영빈관을 직접 찾았다.

이날 안보리 회의가 18~20일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가운데 열렸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 이를 통한 남북경협 가속화 가능성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섞여 있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도 나온다. 헤일리 대사가 이날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에 아무리 수익이 나더라도 아직 북한에 대한 압박을 완화할 때가 아니다”고 지적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최근 제재 지속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와 관련해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오늘 북한에 대한 제재 및 러시아의 적극적인 제재 준수 약화 시도를 논의하기 위해 안보리 회의를 소집했다”면서 “전 세계적인 제재는 비핵화 달성을 위한 노력에 있어 필수적 부분”이라면서 제재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14일에도 기자회견을 통해 비핵화를 위해서는 제재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 관련 패널 보고서에 대한 ‘수정 압력’ 논란이 빚어진 러시아를 강력하게 성토한 바 있다. 그러나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만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반박하고, 헤일리 대사를 향해 “장애물을 만들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링크트인: https://www.linkedin.com/company/jupiterchain/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JupiterChain 트위터: https://twitter.com/JupiterChain 미디엄: https://medium.com/jupiterchain 텔레그램: https://t.me/jupiterchainannouncement 남 사장은 취임 후 처음 마련한 언론 인터뷰에서 “공공성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최우선 정책 과제로 삼아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부산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공사 내 컨트롤타워를 신설해 일자리 등 분야를 망라한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 중장기 로드맵을 10월까지 수립하기로 했다. 시민과 소통하는 채널을 운영하며 부산시 등 관계 기관들과 협업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신항을 이용하는 화물차들을 위한 주차장과 휴게시설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우선 웅동 1단계 배후단지에 3만3천㎡ 규모의 임시 주차장을 운영하고, 연말까지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 화물차 휴게소 건립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컨테이너 터미널의 임대료 산정과 계약연장 등을 위한 운영사 평가에 인권 항목을 포함해 근로자 인권 보호와 복지 향상을 유도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물동량 증대에 초점을 맞춘 볼륨 인센티브가 실효성이 떨어지는 만큼 이를 개편해 부산항 전체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근로자들의 작업환경 개선에 투자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민간기업과 협업해 4차산업 기술을 부산항에 적용하고 이를 토대로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계획도 추진하기로 했다.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이 펴낸 ‘수원을 걷는다 근대 수원 읽기’에 따르면 수원 우시장은 19세기 중반 이후 충청도 지역의 소가 값이 좋은 서울로 올라온데 힘입어 크게 성장했다. 조선 시대에는 종묘사직이 있는 한양 도성 내에서의 도축이 엄격히 금지됐다. 이에 따라 우시장도 서지 않았다. 이 때문에 한양 남쪽에서 가장 큰 수원 우시장에서 소를 팔면 더 좋은 값을 받았다. 안성장(2·7일), 오산장(3·8일) 등 주변 시장 소들도 수원에서 유통됐다. 따라서 소 장수들은 수원 우시장에서 좋은 값으로 어미 소를 팔고, 다시 송아지를 사서 1년을 키워 수원에서 다시 파는 식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했다는 게 한 관장의 설명이다. 1905년 경부선 철도가 열리면서 수원 우시장의 규모는 더욱 커졌다. 일제강점기 수원 우시장에서는 연간 2만 두의 소가 거래됐다. 수원 우시장보다 거래량이 많은 우시장은 연간 2만5천두 정도의 소가 거래되는 함경북도 명천군 명주장과 길주군 길주장 정도였다고 한다.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수원 우시장은 전국 3대 우시장의 지위를 단 한번도 놓치지 않았다. 송고남북정상 부부, 옥류관서 ‘평양냉면 오찬’…문대통령 “저는 쟁반국수가 더 좋다”지코·차범근, 평양냉면 맛에 ‘엄지 척’…유홍준 “서울에도 냉면 붐” 철원군 이장협의회 소속 이장들은 중부전선 지역 발전에 획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경원선 복원공사가 지난 6월부터 공사가 중단되면서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공사 중단으로 내년 11월까지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을 마치겠다는 정부의 목표는 사실상 물 건너갔기 때문이다. 이들은 토지매입비 상승으로 공사가 지연됐다는 석연치 않은 답변밖에 받지 못하자 지난 9월 17일부터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를 청와대에 보내고 있다.

이 기준에 어긋나는 비위 의혹에 대해서는 청문회에서 엄정하게 규명돼야 한다.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2007년 8월과 2010년 6월 시점을 포함, 최소 7차례의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됐고, 김기영 헌법재판관 후보자도 2005년 7월 이후 두 차례의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됐다.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이 법을 어겼다는 의혹에 휘말려 있다는 점은 국민을 실망스럽게 한다.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도덕적 기준에 부합하지 못한 점은 매우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은애 후보자의 경우 11일 청문회에서 납득할 만한 답변인지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도덕적 흠결이 없는 재판관 후보를 찾는 것이 그리 어려운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전주명 회장은 북한에서 공업대를 졸업했다. 2004년 두만강을 건너 탈북한 뒤 중국과 베트남을 거쳐 남한에 들어왔다. 2006년에는 ‘정착인신문’을 창간해 4년간 운영하면서 탈북민의 어려운 현실에 눈을 떴다. 중국에서 광물을 수입해 국내 기업에 납품하면서 경제적인 자립을 할 수 있었다. 탈북민의 정착에 도움을 주기 위해 2014년부터 탈북자협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특히 탈북민을 채용할 김치 공장 설립 등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이다. 송고전체 탈북민 수 3만2천여 명…김정은 체제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정착과정의 가장 큰 애로는 ‘취업’…공공기관부터 채용 꺼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핵심 과제로 추진 중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에 전문가 자문 역할을 맡는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발전위원회를 송고(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대경사’라며 연초부터 강조해 오던 정권수립 70주년(9일)에 가진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무기를 동원하지 않았다. 지난 2월 이른바 ‘건군절’ 열병식 때 신형 전략무기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화성-14’, ‘화성-15’ 등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시킨 바 있다는 점에서 수위조절을 했다고 평가할 만하다. 이번 열병식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치른 첫 열병식인 데다 미국과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인 상황에서 열려 관심을 집중시켜 왔다. 응원단의 치어리딩을 따라 하기 위해 힘차게 팔을 뻗는 아이들의 표정에는 즐거움이 동출장마사지 묻어났다. 참가 가족들은 응원단과 함께 몸풀기를 끝낸 후 출발선으로 이동했다. 오전 송고▲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같은 날 중국국제상회와 Yili 그룹이 “제1회 중국-네덜란드 사업위원회 회의”를 공동 개최했다. 참가자들은 이 회의에서 현 상황에서 중국과 네덜란드 간의 경제 및 무역 협력을 공동으로 심층적으로 탐색했다. 20대 국회 전반기는 지난 5월 29일로 끝났다. 이후 한 달이 훨씬 지나도록 후반기 의장조차 선출 못 하고 있다. 국회법에 따르면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은 전반기 의장단 임기만료일 전 5일에 실시해야 한다. 5월 24일까지는 끝냈어야 했다. 18개 상임위원장은 전반기 임기만료일까지 선출하게 되어 있다. 국회가 자신들이 법으로까지 만든 ‘약속’을 어기고 있는 것이다.’핵사찰 합의’ 평가하며 발빠른 트윗…美 ‘의미있는 검증가능 조치’ 평가할지 주목 핵신고 언급은 없어…김정은 ‘추가 메시지’ 문 대통령 통해 트럼프에 전달될 지 촉각 마스의 계획과 약속은 9월에 활동들로 더욱 생동감을 얻는다. 9월에 실행 및 예정된 활동들은 마스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약속과 야먕을 반영한다. 다음은 마스의 이번 달 주요 활동들이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2차 회담이 열린다면 1차 싱가포르 회담 때와 같은 원칙적인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비핵화 합의가 나와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새로운 협상의 추동력 생성에 실패하는 것은 물론 큰 후폭풍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다. 11월 중간선거 이후 미국 내 여론이나 미 의회의 지형은 점치기 어렵다. 김 위원장으로서도 그 전에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은 받는 것이 최선이다. 핵신고를 넘어 핵을 완전 폐기하고 새로운 북미관계를 수립하기 위한 북미 양 정상의 ‘통 큰 결단’이 필요한 때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Btv 오리지널관 총 시청 건수가 1억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12월 Btv 오리지널관을 개설한 지 9개월 만이다. Btv 오리지널관은 SK브로드밴드가 투자해 독점 선공개하는 오리지널 키즈 애니메이션 57편 1천500여개의 에피소드를 무료로 제공한다. 오리지널관 누적 시청건수는 지난달 말 기준 1억4천141만뷰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Btv 전체 무료 키즈 애니메이션 시청 건수의 56%에 해당한다고 SK브로드밴드는 설명했다. 가장 인기 있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뽀로로’, ‘로보카폴리’, ‘레이디버그’ 순으로 나타났다. SK브로드밴드는 2002년 ‘뽀롱뽀롱 뽀로로’ 시즌1에 투자한 이래 16년간 50여개 애니메이션에 약 400억원을 투자했다. 하반기에도 오리지널관을 통해 ‘뽀로로와 노래해요 뉴 시즌’, ‘좀비덤 시즌2’ 등 신작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이날 대회에는 총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 이에 앞서 강 장관은 최근 일본의 태풍·지진 피해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했고, 고노 외무상은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또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발표 송고 공포영화 명가 블룸하우스가 처음 선보인 액션 영화 ‘업그레이드’는 2만9천455 명을 불러들이며 5위에 올랐다. 아내를 죽인 자들을 직접 처단하기 위해 최첨단 두뇌 ‘스템’을 장착한 남자의 폭주를 신선한 액션 연출로 펼쳐냈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정상회담과 적십자회담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한에 이산가족 문제의 더 근본적인 해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안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특히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이 합의한 10·4선언에도 상봉 확대와 영상편지 교환사업, 금강산면회소 완공과 쌍방 대표 상주, 상시 상봉 진행 등이 포함됐지만 남측에서 정권이 교체되면서 실행되지 못했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정상회담은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10·4선언을 계승한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이런 가운데 박경서 한적 회장은 이달 중 평양에 가는 방안을 북측과 조율 중이라고 밝혀, 조만간 이번 남북 정상의 합의 이행을 위한 적십자회담 일정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통일부와 한적은 지난달까지 남측 이산가족 전원을 상대로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과 ‘고향 방문 및 영상편지 제작’에 참여할지를 묻는 수요 조사를 이미 진행해 이산가족의 한과 고통을 푸는 문제를 실행에 옮기는 데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독립기념관 운영 방향은. ▲ 한국 독립운동은 단순한 독립운동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뿌리이고 우리가 지향해야 할 평화통일의 토대가 되는 운동이었다. 독립운동과 민주주의, 독립운동과 평화통일로 접목되는 독립기념관을 만들고 싶다. 당장은 내년 100주년을 기리는 사업을 잘 꾸려나갔으면 한다. 특히 북한과의 교류협력 사업을 활성화했으면 좋겠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당시 증거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전직 국가정보원 고위 간부가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뉴욕 5번가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고 럭셔리 지갑·신발류를 판매해온 잡화점 ‘헨리 벤델’이 개점 123년 만에 문을 닫는다고 CNN 머니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팀은 감지 전극을 감지 층 동일 평면(기계적 중립면)에 배치해서 극단적으로 굽혀도 성능 변화 없이 동작하는 것을 확인했다. 대면적 균일성, 제작 재현성, 온도 변화나 장기 사용에 따른 신뢰성 등에서 상용화 수준에 달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맥박 모니터링이 가능한 헬스케어 웨어러블 기기에 센서를 적용해 맥박을 성공적으로 실시간 감지해 내기도 했다.일부 업체, 생산지 전환 검토…”비중 크지 않아 영향 제한적”(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정성호 김동현 기자 = 미중 무역분쟁이 확산일로로 치달으면서 우리 기업들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미국의 3차 대중(對中) 관세로 인한 타격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하면서도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하는 일부 가전제품 등이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된 데다 향후 추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에서다. 특히 중국에서 생산되는 완제품에 들어가는 한국산 중간재가 상당수 영향권에 들 경우 상황이 심각해질 수 있다고 보고 정부와 업계는 생산지 전환 등 향후 대응 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19일 업계와 관계 부처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 기관 등과 공동으로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를 열고 업계 영향을 분석하면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산업부는 미국의 관세 부과 발표 직후인 지난 18일에는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정부와 업계는 미국이 전날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으나 당장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지난 7월부터 예고됐던 내용인 데다 관세 부과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지 않았고, 해당하는 일부 기업도 일찌감치 대응책을 마련해 실행에 옮기는 단계이기 때문이다. 다만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SK하이닉스[000660] 등 주요 가전, 반도체 업체들은 관세 부과로 인한 가격 경쟁력 차질에 대비해 생산지 전환 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되는 냉장고의 약 10%를 중국에서 생산하고 있는데, 중국산 냉장고가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생산지를 멕시코 등으로 옮기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냉장고와 가정용 에어컨 물량의 일부를 중국에서 생산하는 LG전자도 우리나라와 베트남, 멕시코 등 관세 영향권 밖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우리나라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반도체의 경우 이번 관세 부과 대상에는 거의 포함되지 않았으나 D램 모듈 일부가 해당됨에 따라 일부 업체는 생산지 조정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에서 생산되는 D램 제품은 현지에서 모두 소화하고, 미국으로 수출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생산하면 된다”면서 “이미 대책을 마련하고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 구성된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이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양국이 PC 등 완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확대할 경우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우려다. 미국의 이번 대중 제재 품목에는 타이어, 자동차부품 등 우리나라의 주요 대미 수출 제품도 포함됐지만 영향은 거의 없다는 게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하는 차량은 거의 모두 국내에서 수출하거나 미국 현지에서 생산·조달하고 있다. 중국을 거쳐서 미국에 납품하는 형태로 수출이 이뤄지는 게 없기 때문에 ‘안전지대’에 들어 있다는 것이다. 타이어 업계도 몇년 전까지만 해도 중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물량이 일부 있었으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적용 문제 등으로 말썽이 돼서 지금은 생산기지를 인도네시아 등으로 옮긴 상태다. 이밖에 조선 업종도 완제품을 통째로 수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미중 무역전쟁의 ‘유탄’을 맞을 가능성은 없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미중 양국은 산업 연관성이 워낙 크기 때문에 전면전으로 치달을 경우 모두 엄청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수출 의존도가 높은 개별 기업의 입장에서는 영향권에 드는 것만으로도 충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핵화’ 관련 영변 가동중단 약속할지 주목…종전선언 논의됐을 듯남북군사공동위 가동·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상시화 등 논의 개연성 최근 10년간 통계를 봐도 여름철과 겨울철 기온의 상관관계가 낮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각각 1.1도 높았던 2010년과 2012년, 2017년의 경우 이어진 겨울철 추위가 기승을 부려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각각 1.4도, 1.9도, 1.9도 낮았던 것으로 기록됐다. 반면 2013년과 2016년에는 여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1.8도, 1.3도 높았고, 2016년 폭염일수(16.4일)와 2013년 열대야일수(13.4일)가 각각 역대 3위를 기록할 정도로 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은 평년 대비 각각 0.7도 높았고 최저기온 역시 각각 0.8도, 0.5도 높았다.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가 폭염과 혹한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1년 단위로 볼 때 여름철 폭염이 발생했다고 해서 반드시 겨울철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국립기상과학원 변영화 기후연구과장은 “지구 온난화로 제트 기류가 약해져 폭염이나 혹한 발생 가능성이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런 기상이변에는 온난화 이외에 다른 요인도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폭염이 반드시 혹한으로 이어진다고 예측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올여름 폭염이 지속한 데에는 중위도 지역의 제트 기류 약화로 대기 상층의 흐름이 정체된 데다 7월 초부터 양(+)의 북극진동 현상이 지속하면서 극 지역의 제트 기류가 강해져 북극의 찬 공기 남하를 차단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북극진동은 북극을 둘러싼 추운 공기의 소용돌이가 수십일 또는 수십년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을 말한다. 양(+)의 북극진동과 반대로 음(-)의 북극진동이 나타나면 소용돌이가 느슨해져 북극의 찬 공기가 종종 중위도로 남하하게 되는데 이 같은 현상이 겨울철에 나타나면 혹한이 올 수 있다. 온난화로 극지방의 해빙이 많이 녹으면 북극진동을 느슨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렇다고 해서 반드시 우리나라에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다. 북극 지방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가 러시아 우랄산맥 동쪽에 형성되는 대규모 고기압인 우랄 블로킹과 만날 경우 러시아 내륙지역이 아닌 동아시아 쪽으로 방향을 틀어 굽이치면서 우리나라에 한파가 닥치게 된다. 우랄 블로킹 역시 우랄산맥 북쪽의 바란츠-카라해 해빙이 많이 줄어들수록 강해지는 경향이 있지만, 해빙이 많이 녹는다고 반드시 우랄 블로킹이 형성되는 것은 아니라고 변 과장은 설명했다. 기상청 기후예측과 서태건 사무관은 “겨울철 북극진동이 느슨해진다고 해서 중위도 전 지역에 혹한이 오는 것은 아니다”며 “찬 공기가 내려오는 형태에 따라 한파가 오는 지역이 생기고 이를 비켜가는 지역은 오히려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반군이 차지한 호데이다 항은 예멘 최대 항구로, 유엔은 이곳을 거점 삼아 예멘 주민들에게 전달할 식량과 구호물자를 공급하고 있다. 예멘 정부군을 지원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은 후티 반군이 호데이다 항을 통해 이란에서 무기를 밀수하고 있다며 항구 주변으로 공격의 고삐를 죄고 있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 About PULSUS Group: PULSUS Group is an internationally renowned peer-review publisher and conferences organizer operational since 1984. Headquartered at Singapore, PULSUS Group has its offices in London (UK), Ontario (Canada) and Chennai, Gurgaon, Hyderabad (India). Endorsed by the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promotes peer reviewed medical journals in association with international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organizes 500+ global meetings per year across the world, enables physicians and industry professionals to convene together and form conclusive strategies towards advanced therapeutics and treatment aspects. PULSUS Group strives to reach out to broad range of target groups and market leaders across diverse spectrum of research fields, providing high quality information across USA, Europe, Asia Pacific and ME.

EU 정상들은 다음 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2시간 비공식 오찬회동을 갖고 브렉시트 정상회담 11월 개최 일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에게 영국 총리와 협상을 타결짓도록 독려할 것으로 보인다. EU 정상들은 회동에서 협상의 걸림돌이 되는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다음 달 열리는 정상회담까지는 해결돼야 한다는 뜻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소속의 아일랜드 간에 어떤 식으로 국경을 구분할지가 주요 협상 의제 가운데 하나다. 오는 11월 13일 개최될 것으로 전망되는 EU 특별 정상회담에서는 무역, 안보, 항공, 수산 등 향후 매듭져야 할 현안에 대해 정치적 선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EU 관리들과 외교관들은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다음 주 정상회담 개최 일정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유럽의회 및 이사회 대변인들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향후 6~8주 내 EU와 영국이 첫 단계 합의인 브렉시트 조약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늦어도 11월 협상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음을 내비쳤다. 영국은 지난해 3월 30일 EU 탈퇴 방침을 EU에 공식 통보함에 따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조약에 따라 앞으로 약 200일 후인 내년 3월 30일이면 자동으로 EU를 탈퇴하게 된다. 양측은 그동안 영국의 탈퇴 조건을 담은 브렉시트 조약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했다. 하지만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일부 쟁점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양측은 오는 10월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으나 최근에는 오는 11월을 사실상의 최종시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송고지역 선관위에 권고…”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 부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가 선거 무효화를 결정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관위는 19일(현지시간) 연해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 결과를 무효로 하고 3개월 뒤 재선거를 하도록 연해주 지역 선관위에 권고했다. 중앙선관위는 결선투표에서 표 끼워 넣기, 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의 광범위한 부정이 저질러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Yili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이후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과 “모유 데이터베이스” 분야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 센터는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을 연구하고 수립하며, 중국 최초의 모유 연구 데이터베이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중국에서 Yili와 낙농업의 발전을 지속해서 도모했다. “제 역할에 한정하는 것이 아니고 본능적으로 전체 맥락으로 접근하는 것 같아요. 이건 장점인데 안 좋은 점도 있죠. 너무 역을 객관화하려고 하고 연출적 시각이 있다 보니 자기주장이 강해질 수도 있어요.” ‘명당’은 이번 추석 시즌 ‘안시성’, ‘협상’, ‘물괴’ 등과 정면승부를 벌여야 한다. 관객이 ‘명당’을 봐야 할 이유를 묻자 그는 “거대 서사인 동시에 한국적 정서가 밑바탕에 깔린 영화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력자들이 왕권을 쟁취하려고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 다투는 영화잖아요. 그런데 영화 보고 나서 관객들은 아마 이런 말을 하실 것 같아요 ‘우리 침대 한번 바꿔볼까?’ 그만큼 풍수지리가 우리 일상에 많이 녹아있다는 의미죠.” 그는 영화를 찍으면서 ‘명당’의 의미를 생각해봤다고 한다. “제가 처음 서울 올라왔을 때 방 한 칸에 살았어요. 지금 우리 대학생, 사회초년생들도 마찬가지죠. 책상 하나, 냉장고 하나 놓을 수 있는 방 한 칸이 소중한 세상이잖아요. 이런 세상에서 내가 사는 곳이 바로 명당 아닐까요.” 송고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이들 성 정부는 대피 주민을 위한 비상식량을 확보하고, 저수지의 물을 방류하는 등 각종 대비책 시행에 분주한 모습이다. 푸젠(福建) 성에서는 어선에 있던 5만1천 명이 대피하고 약 1만1천 척이 피항했으며,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중국 기상국은 최고 단계인 ‘적색경보’를 발령하고, 중국 남부에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홍콩 서쪽 135㎞ 지점에 있는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230㎞ 지점에 있는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다. 양강 원자력 발전소는 2014년 첫 상업 운전을 시작한 이래 현재 총 5기의 원자로가 가동 중이다. 2011년 쓰나미로 인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참사를 잘 알고 있는 두 발전소는 비상 인력을 배치하고, 발전소 곳곳을 면밀하게 점검하면서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다. 이들 발전소는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을 통해 “사태의 엄중함을 잘 알고 있으며, 태풍에 대비해 원자력 발전소의 정상 가동을 위한 모든 준비 태세를 철저하게 갖췄다”고 밝혔다. 중국과 필리핀은 이날 예정됐던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필리핀 방문을 연기하기로 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엔키 리서치의 재난 모형 설계자 척 왓슨은 망쿳이 현재 진로를 유지할 경우 중국과 홍콩에 1천200억 달러(약 134조원) 상당의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짐을 내려놓고 인사를 하니 반갑게 맞이한다. 캐나다 토론토 출신의 영어강사란다. 캐나다에선 나무장작을 따로 사지 않고 이런 식으로 직접 나뭇가지를 모아 해변에 불을 피운다 했다. 작은 텐트를 재빨리 세팅하니 거의 10여 분 걸렸다. 역시 아웃도어에서 경험만큼 중요한 건 없나 보다. 할 일도 딱히 없고 해서 나무 모으는 걸 도왔다. 해변에서 요리할 예정이란다. 음 캠핑을 하러 왔는데 버너가 아니라 모닥불로 요리한다? 역시 아웃도어 종주국다운 모습이다. 현재의 지지율 판도는 군사독재정권이 종식되고 나서 처음으로 시행된 송고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부동층 움직임에 주목(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을 3주도 남기지 않은 현재까지 확실하게 판세를 주도하는 후보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불투명성이 커지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기는 후보가 없는 점을 들어 올해 대선이 역대 가장 치열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지지율 30%를 넘는 후보가 없는 것은 지난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4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였고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전체 후보 13명 중 나머지 8명은 3% 이하에 그쳐 의미 있는 지지율을 기록하지 못했다.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자는 19%였다. With its innovative devices and precise targeting strategy, Honor continues to lead the industry in its home market as the No. 1 smartphone e-brand in China, while expanding rapidly overseas, including Indonesia. The brand has achieved 150% increase year-on-year in international sales volume outside of China in the first half of 2018. In Indonesia, Honor just released its half year sales result with remarkable achievement by 100% monthly growth in the first half of 2018. In May this year, Honor surpassed Apple to become Russia’s No. 2 smartphone brand in terms of sales volume, after having placed a strong third for the prior 13 months. The brand is also the fastest growing smartphone vendor in India, with a 300% increase in sales volume and revenue in the first half of 2018. 1946년 3월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 설립…6·25 전후해 업체 몰려영세성 탈피, 브랜드 개발, 디자이너 양성이 숙제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이 한창이던 2018년 2월은 안경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이래 국민 시선을 가장 많이 끈 시기다. 평창동계올림픽은 무명의 여자 컬링 국가대표선수들을 스타덤에 올렸고, 이들이 쓴 안경도 덩달아 주목을 받았다. 스킵 김은정과 세컨드 김선영이 스톤을 던질 때마다 이들이 착용한 안경이 중계 화면을 가득 채웠다. 김은정은 ‘안경선배’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대표팀이 승승장구하는 동안 강렬한 눈빛을 살짝 가린 안경은 그의 카리스마를 특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됐다. ‘영미’를 외치는 얼굴이 클로즈업되기를 거듭하며 그가 쓴 안경 브랜드에도 관심이 높아졌다. 두 선수가 쓴 안경은 ‘대구시 pre-스타기업’ 팬텀옵티컬이 제조한 ‘플럼(plum)’이라는 브랜드로 여자 컬링 덕분에 ‘올림픽 대박’을 터트렸다. 대구는 세계 3대 안경 생산지로 꼽히는 우리나라 안경산업 중심지다. 완제품과 각종 부품을 생산하는 540여 업체가 북구 3산업단지에서 국산 안경테 85%를 생산한다. 이 때문에 컬링 선수들이 착용한 안경이 국산 제품이라는 데 업계는 안도한다. 김원구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장은 “대구는 한국 안경산업을 이끄는 도시인데 이들이 대구에서 산 안경이 국산이 아니라 중국산이었다면…생각하면 아찔하다”고 말했다. 이번에 전달된 사과는 고양시와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협조를 얻어 덕양·대화·일산·행신 등 고양 시내 송고(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CJ케이밸리가 추석을 맞아 전날 경기도 고양시 사회복지관 12곳에 1천만원 상당의 ‘사랑의 사과’ 250박스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송고’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로이터제공] 송고룰라 사면 추진설 부인…”재판서 무죄 선고받도록 노력”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대통령 후보가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해 집권하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아다지 후보는 전날 이 신문과 대형 뉴스포털 UOL, SBT TV가 공동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 노동자당 정권이 다시 출범하면 룰라 전 대통령이 의미 있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룰라 전 대통령을 어떤 방식으로든 국정에 참여시키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그 외에도 여러 패널 세션에서 긴급한 사안을 논의했다. 해당 세션에는 ‘Issues in commercial straddling stocks fishing activities (상업적 경계왕래 어업 활동의 제반 문제)’ 등이 있다.◇ 4급 승진 ▲ 감사총괄서기관 황인명 ◇ 5급 전보 ▲ 예산과 구본용 ▲ 예산과 안민호 ◇ 5급 파견 복귀 ▲ 목천고 이형래 (홍성=연합뉴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군의 공세 위협에 처한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거점에서 의사·간호사들이 국제사회에 보호를 호소했다.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 아트메에서 16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의사와 간호사 300명 이상이 모여 임박한 러시아·시리아군의 공세에서 의료 인프라를 보호해 달라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의사·간호사 시위대는 흰색 가운 또는 녹색 수술복을 입고, 손에는 장미꽃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일부는 시리아 반군을 상징하는 깃발을 흔들거나, ‘유엔, 우리를 보호하는 것이 너희의 책무다’, ‘위험 받는 이들립 의사들’ 등이 영문으로 쓰인 플래카드를 들었다. 간호사 파디 알아무르는 “유엔이 병원 공습을 중단시키고 의료진을 보호하기를 촉구한다”고 취재진에 말했다. 의료기관 공습은 전쟁범죄에 해당할 수 있지만, 러시아·시리아군은 주요 반군 지역 탈환작전에서 병원을 무차별 공습했다. 이달 6일과 8일에도 각각 하마주(州) 북부 카프르지타와 이들립 남부 하스의 병원이 공습을 당했다. 유엔은 러시아·시리아군이 병원과 학교, 난민캠프, 식량 저장시설 등을 공습하지 않도록 압박하고자 보호 대상 민간 시설물 235곳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좌표를 공개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적대 행위 종식, 전쟁위험 제거, 화해 증진과 인도적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약속과 조치들을 보여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관련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장거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발사대를 해체하겠다고 서면으로 약속한 것은 중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북한의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참관단에 관련 국제기구도 포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조치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장하기를 바란다”며 “이것이 우리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EU는 한반도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EU는 그동안 대화와 외교를 통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주장해왔으며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유엔 차원의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이를 보완하기 위해 EU 차원의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부과해왔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2015년에 체결된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선언한 미국이 협정 이행에 필요한 이행 지침(rulebook) 마련을 위한 추가 협상에서도 훼방꾼 노릇을 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8일 보도했다. 미국은 파리협정에서 공식 탈퇴했음에도 지난 4일부터 태국 수도 방콕에서 진행 중인 기후협정 이행지침 마련을 위한 협상회의에 대표단을 파견했다고 회의 소식에 정통한 소식통들이 전했다. 특히 일본과 호주 등의 지지를 받는 미국 협상단은 협정 당사국 간에 합의된 빈국 및 개도국 지원금의 조성 방식을 이행지침에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말자는 제안을 했다. 파리협정 당사국들은 2020년부터 연간 1천억 달러(약 116조 원)의 지원금을 기후변화 피해 당사자인 빈국과 개발도상국에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이에 관한 협상은 지원금 규모와 조달 방식에 대한 선진국과 개도국 간 이견으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조달 방식으로는 공공재원을 이용한 무상원조나 양허성 차관, 민간재원을 활용한 원조와 소액 모금 등이 논의됐다. 하지만 구체적인 조달 방식을 명시하지 말자고 제안한 미국은 상업적 대출 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해석했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 등 일부 선진국은 기금 조성 계획을 타국에 통보하는 규정에 대한 논의도 거부했다는 게 옵서버들의 전언이다. 이런 미국의 태도는 기후변화 대응에 필요한 신기술 등에 투자하려면 투명하고 예측 가능한 지원금 조달이 이뤄져야 한다는 개도국의 논리와 정면으로 배치된다.

전문가 “명예훼손으로 보긴 어렵지만 초상권 침해 손해배상 소송 가능”수영복 사진 몰래 촬영했다면 성폭력처벌법 위반 소지(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방송인 엘제이(LJ·본명 이주연)가 아이돌 출신 배우 류화영씨와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하며 류씨의 사진 여러장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류씨의 쌍둥이 언니 류효영씨는 해당 게시물에 “허락을 받고 올리는 것도 아니면서 왜 오해할만한 글로 자꾸 괴롭히느냐”면서 “명예훼손으로 신고하겠다”는 댓글을 남겼다. 둘째, 52시간제가 한국 민주주의의 가속페달이 될 가능성에 주목한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처럼 여가가 늘면 국민은 자신을 넘어 사회 문제를 고민한다. 이미 ‘촛불혁명’에서 시민 정치는 과거와 다른 차원으로 펼쳐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정치 참여가 확대되고 비정규직, 성차별, 환경 등으로 관심 분야가 다양해졌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추석을 앞두고 19일 오전 전통시장인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대신시장을 방문해 영세상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미국 인터넷매체 복스는 “보이는 것만큼 진실하진 않을 수 있지만, 평양정상회담 첫날부터 인상적인 장면들이 연출됐다”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를 안았고, 환영 인파 속에 평양거리를 지나갔고, 가는 곳마다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전했다. 먼저 평양 순안공항에서 남북 정상이 뜨겁게 포옹하는 장면과 무개차에 동승해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 등에 주목했다. 남북 정상이 함께 평양대극장 관람석에 들어서자, 객석을 가득 메운 평양 시민들이 일제히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낸 장면도 인상적인 순간으로 꼽았다. 복스는 “대본에 있었던 행동이겠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이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고 적은 것을 거론하면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진심 어린 메시지를 남겼다”고도 복스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쿡 CEO는 전날 닛케이의 인터뷰 요청에 이렇게 답한 뒤 “우리는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넓은 폭이 있다는 걸 안다. 또 사람들이 지불할 수 있는 넓은 폭의 가격대가 있다”고 말했다. 쿡은 “많은 혁신과 가치를 제공한다면 기꺼이 그것에 대해 대가를 지불할 사람들의 영역이 있다는 것을 늘 생각해왔다”면서 “우리에겐 합리적인 사업을 할 수 있는 상당한 규모의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쿡의 언급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베일을 벗은 신형 아이폰의 가격이 역대 가장 비싸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아이폰 XS 가격은 999달러(113만 원), XS맥스는 1천99달러(124만 원), XR은 749달러(85만 원)부터 판매된다. 하지만, 512기가바이트(GB)의 최대 스토리지 용량을 적용하면 아이폰 XS맥스 가격은 1천449달러(163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이는 세전 가격으로,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 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다. 환율 변동성까지 고려하면 단순 환산가격보다 실제 국내 출시 가격이 최대 20만 원 정도 높게 책정된다. 10월 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신형 아이폰 가격은 XR을 포함해 모두 100만 원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512GB 용량의 아이폰 XS맥스는 205만 원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이다. 아이폰 XS와 XS맥스 출시일은 오는 21일로 정해졌다. 선주문은 14일부터 받는다. 미국, 일본 등 16개국에서 먼저 출시되며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출장안마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 및 실종자 중에는 미성년자와 아기도 포함돼 있다고 필리핀 당국이 밝혔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 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의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2004년 12월 저도 연륙교 바로 옆에 차도와 인도를 갖춘 신 연륙교가 생기면서 다리로서 기능을 거의 상실했다. 창원시는 옛 연륙교 콘크리트 바닥을 일부 걷어내고 길이 80m, 폭 1.2m짜리 투명 강화유리를 깔아 지난해 3월 28일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로 재개장했다. 수면에서 유리 바닥까지 거리는 13.5m다. 유리 바닥에 서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시퍼런 바닷물이 출렁이거나 고깃배가 지나가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

마스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기업 웹페이지(www.mars.com) 또는 페이스북(Faceboo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가 있는 1995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법원 징계 요구 규정 효력 정지에 입장문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출장색시미녀언니 송고 마크롱의 지지율 추락에는 노동시장 유연화, 국철 개편, 정치개혁 등 동시다발적인 국정과제 추진에 대한 피로감에 더해 권위주의적 리더십 논란, 보좌관의 시민 폭행 및 권한남용 스캔들, 환경장관의 전격 사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마크롱을 비판하는 목소리 중에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그가 권위적이고 독선적이라는 의견이다. 최근에는 이런 의견을 뒷받침하는 에피소드도 있었다. 마크롱은 지난 — 조선화의 토양은 ▲ 아이러니하게도 북한의 ‘폐쇄적 체제’와 ‘멈춰진 시간’이다. 1945년 해방과 더불어 남북이 갈렸다. 북한은 이때부터 사실상 폐쇄적 체제가 시작됐다. 공간뿐 아니라 시간도 가두어졌다. 역사의 시간은 흘러갔지만, 북한의 시계는 멈추었다. 갇힌 공간과 시간 속에서 북한의 화가들은 착암기처럼 지난 70여 년을 오직 한 구멍만을 파고들었으며 마침내 조선화라는 마그마를 뽑아 올렸다. 불 뿜는 용암에서 피어난 한 송이 이글거리는 꽃이 바로 조선화다. 현재 상태로 1천만 달러의 보너스에 가장 가까운 선수는 단연 페덱스컵 랭킹 1위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다. PGA 투어에 따르면 그는 이 대회에서 공동 29위까지 내려가더라도 산술적으로 페덱스컵 1위를 지킬 확률이 남아 있다. 현재 2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3위 토니 피나우, 4위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은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자력으로 페덱스컵 역전 1위 등극이 가능하다. 지난해 페덱스컵을 제패한 저스틴 토머스(미국)도 현재는 5위지만, 우승하면 자력으로 2년 연속 페덱스컵 선두에 오를 수 있다.(서울=연합뉴스)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법이 갈수록 진화하면서 올해 상반기 피해액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0% 넘게 급증했다고 한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천802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3.7%(764억 원) 늘어났다. 피해자 수는 2만1천6명으로 1년 전보다 56.4%(7천573명) 증가했다. 매일 국민 116명이 10억 원(1인당 평균 860만 원)의 피해를 보는 셈이라니 그 규모가 놀랍다.230만5천명 신청…6만명은 소득·재산 초과로 탈락조사 미완료 아동은 10월에 소급해 두달분 지급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아동수당이 전국 만0∼5세 아동 190만명에게 처음으로 지급된다. 첫 지급일은 오는 21일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아동수당 지급 신청을 받은 결과, 이달 14일까지 총 230만5천명이 신청을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신청 아동은 국내 만 6세 미만 아동 244만4천명의 94.3%에 해당한다. 14일 기준으로 아동수당 지급이 확정된 아동은 184만4천명이며, 40만1천명은 금융정보 조회 중이거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조사하고 있는 경우로 지급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복지부는 지급 확정자가 계속 늘고 있어 오는 21일 첫 지급일에 수당을 받는 아동은 19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아동수당은 아동 양육에 따른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아동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국가가 지급하는 수당이다. 만 6세 미만 아동 1인당 월 10만원을 지급하지만, 상위 10% 수준의 소득을 올리는 고소득자의 자녀는 지급대상이 아니다. 지급 여부를 결정하는 소득인정액(가구의 소득·재산을 소득 기준으로 환산한 금액) 기준은 3인 가구 월 1천170만원 이하, 4인 가구 1천436만원 이하, 5인 가구 1천702만원 이하다. [표] 9월 14일 기준 아동수당 신청, 조사, 탈락, 지급결정자 현황 ◇ “수원 갈비 전통 계승·발전시켜야” 화춘옥을 시작으로 수원 지역에는 많은 갈빗집이 생겨났는데, 대표적인 곳이 바로 동수원 시대를 연 ‘삼부자 갈비’다. 삼부자 갈비는 현 김재홍(53) 사장의 모친인 김정애(78) 여사가 1970년대 중순 팔달문에서 운영하던 갈비센타가 그 전신이다. 김 여사는 1980년대 들어 갈비센타를 동생에게 물려주고 폐업하기 전의 화춘옥을 잠시 임대받아 운영하다가 1981년 동수원 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원두막 갈비(지금의 삼부자 갈비)’의 문을 열었다. 당시 동수원 지역에 최초로 문 연 원두막 갈비 주변에는 논밭과 버스가 다니는 1차로 도로가 전부일 정도로 황량해 주위의 만류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가족들은 김 여사의 혜안을 굳게 믿었다. 김 사장은 “어머니께서는 곧 자가용 시대가 오기 때문에 조금 외진 곳에 있더라도 갈비 주 고객층인 서울 등 외지의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판단했다”며 “예상은 적중했고, 곧 장사가 잘되면서 동수원 지역에는 다양한 갈빗집들이 들어섰다”고 회상했다. 삼부자 갈비의 성공에 이어 동수원 지역에는 동수원모텔, 본수원 갈비, 본집 갈비, 신라 갈비 등 갈빗집들이 다수 들어섰다. 김 여사가 동생에게 물려준 갈비센타는 현재 수원의 유명 갈빗집인 팔달구 우만동 소재 ‘본수원 갈비’가 됐고, 본수원 갈비가 있던 자리에는 ‘본집 갈비’가 들어서는 등 삼부자 갈비가 수원 갈비의 명맥을 확장했다는 평가도 많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고발하는 현직 고위관리의 뉴욕타임스 익명 기고와 밥 우드워드의 신간 발간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적나라하게 묘사한 책 내용의 일부가 공개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 상대 여성인 전직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본명 스테파니 클리포드)가 쓴 책 ‘전면 폭로'(Full Disclosure)’의 사본을 입수했다며 관련 기사를 다뤘다. 대니얼스는 다음달 출간되는 이 책에서 그동안 언론을 통해 수차례 주장했던 2006년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 당시 상황을 자세하고도 적나라하게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인영화계 유명인사였던 대니얼스는 당시 캘리포니아주 타호 호수 인근에서 열린 유명인사 골프 대회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을 처음 만났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NBC방송 유명 리얼리티쇼인 ‘어프렌티스’를 진행하면서 유명세를 떨치고 있었다. 첫 만남에 대해 대니얼스는 “트럼프의 심벌인 빨간 캡 모자를 쓰고 있었다” 회고했다. 대니얼스는 이후 트럼프의 보디가드로부터 트럼프의 펜트하우스로 저녁 초대를 받았고, 이곳에서 트럼프와 성관계를 맺었다면서 당시 상황을 적나라하게 묘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특히 대니얼스는 책에서 트럼프의 성기 특징까지 자세하게 설명한 뒤 “아마도 내가 가진 성관계 중 가장 덜 인상적인 것이었을 지도 모른다”면서 “그러나 트럼프는 명백하게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대니얼스는 또 2007년에도 트럼프와 호텔 방에 있었다고 책에 적었다. 애초 대니얼스는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는 한 번 뿐이었다고 주장해 왔다. 당시 그는 트럼프와 한 호텔 방에 머물면서 케이블 방송에서 나오는 상어 프로그램을 시청 중이었는데, 트럼프가 당시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과 민주당 대선후보를 놓고 경쟁하던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대니얼스는 “정말 더 말도 안되는 이야기지만, 당시 힐러리 클린턴이 전화를 했다”면서 “트럼프는 ‘우리의 계획은’이라는 말을 반복하면서 통화 내내 대선후보 경선 얘기를 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힐러리 클린턴과 통화를 하는 동안에도, 그의 관심은 TV 상어 프로그램으로 계속해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대니얼스는 또 2016년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트럼프가 초반 돌풍을 일으킬 때만 해도 이를 믿지 못했다는 점도 털어놨다. 자신이 2006년 트럼프와 잤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전직 성인영화 동료들이 트럼프 승승장구 소식에 놀라 전화를 걸었는데 이때 “(대통령이 되는)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거야”라고 말하고 “그는 대통령이 되는 걸 원하지도 않았다”고 대꾸했다고 적었다. 이밖에도 대니얼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진행했던 유명 리얼리티쇼인 ‘어프렌티스’ 출연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희망 때문에 (성관계 이후에도) 2007년에도 게속해서 전화 통화를 했다고 적었다. 대니얼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그녀가 이 프로그램에 나와 더 많은 횟수에 출연할 수 있도록 속임수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제안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로 하여금 속임수를 쓰게 만들려고 했고, 그것은 100% 그의 아이디어였다”고 언급했다. 대니얼스는 이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 외에도 자신의 성장 과정과 포르노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 등도 함께 적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가디언 보도와 관련, 대니얼스의 변호사인 마이클 애버내티는 트위터를 통해 “이 책의 가장 중요한 점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성관계 묘사가 아니다”라면서 “권력에 대해 진실을 말하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현대 여성으로서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 점”이라고 주장했다. 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 송고 예술제 소개 일본 문화청 미디어 예술제는 예술,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및 만화 등 네 개 부문에서 우수한 작품에 상을 수여하는 포괄적인 “미디어 예술”(일본어로 “Media Geijutsu”라 한다) 축제다. 이 축제는 1997년 제1회부터 예술성이 뛰어난 창작물에 상을 수여해왔으며, 연례 수상작 전시회를 통해 대중이 수상작을 직접 감상하고, 심포지엄이나 예술가 강의 같은 관련 행사에 참가할 기회를 제공한다. 19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컨테이너 물동량은 20피트짜리 기준 1천244만1천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늘었다. 항만공사가 올해 세운 물동량 목표 2천150만개의 57.9%에 해당한다. 올해 목표를 달성하려면 지난해 대비 월평균 4.9% 이상 증가해야 하지만 약 1%포인트가 모자란다. 전체 물동량 중에서 수출입은 1천40만7천개로 지난해 대비 증가율이 0.5%에 불과하다. 올해 목표치 2.2% 증가에는 한참 못 미친다. 특히 수출(522만9천개)은 0.8% 줄었다. 다행히 부산항에서 배를 바꿔 제3국으로 가는 환적화물은 1천109만3천개로 8.9% 늘어 목표치(8.5%)를 넘었다. 수출입 물동량이 부진한 것은 미국과 중국이 상대국의 주요 수출품에 높은 관세를 물리는 무역 전쟁을 벌이는 바람에 우리나라 중간재의 중국 수출이 줄어든 탓이라고 항만공사는 분석했다.

카이로서 외무장관 회의…이집트 외무 “지역 불안정 우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랍국가 외무장관들은 11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회의를 열고 최근 미국의 유엔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 지원 중단 결정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등 아랍연맹(AL)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UNRWA를 지키는 것은 난민들이 존엄 있게 살 권리와 어린이 55만여 명이 학교에 등록할 권리를 존중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UNRWA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특히 사메 쇼크리 이집트 외무장관은 “UNRWA를 약화시키는 것은 지역의 극단주의와 불안정을 부채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은 요르단이 UNRWA 자금 지원을 위해 이달 하순 스웨덴, 독일, 일본, 유럽연합(EU) 등과 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비방중상 중단…관심사 계속협의·추가 고위급접촉”정부 “남북관계 발전 첫걸음 의미있게 생각”(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CETROVO는 승객에게 유비쿼터스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CETROVO는 첨단 기술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터치스크린 화면으로 바뀌는 창문이 그 예다. 승객은 CETROVO의 ‘마법의 창문’을 통해 뉴스 시청, 인터넷 검색, 출장서비스 티켓 구매, 비디오 및 TV 시청 등을 즐길 수 있다. 더욱 쾌적한 여행을 위해 이 열차에는 인터넷이 가능한 터치스크린 거울, 자정 좌석, 첨단 진동 및 소음감소 기술, 보청기 통합 시스템, 변화하는 상황에 ‘반응’하는 에어컨 및 조명 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다.(영통구,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VVDN은 오늘, 한국 지사를 설립하며 아시아에서의 확장세를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VVDN은 자사의 업계 주도적인 제품 엔지니어링과 제조 역량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증가하는 수요에 힘입어 사업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VVDN은 일본에 지사를 설립했으며, 이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한국에도 새 지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지사는 25년 넘게 경험을 구축해온 업계 베테랑 Simon Yoon이 이끌 예정이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 –국제 세이브더칠드런은 내년이 창립 100주년이다. ▲ 제1차 세계대전 동안 유럽에서 1천500만여 명이 사망했다. 당시로써는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의 큰 전쟁이었다. 이를 계기로 평화, 구호, 협력 문제가 대두했다. 1919년 에글렌타인 젭이 세이브더칠드런을 설립한 것도 전쟁으로 굶주리는 아이들을 돕기 위해서였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한화[000880] 방산 계열사들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 및 봉사활동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한화·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한화지상방산 임직원 약 130명은 지난 14일 현충원을 찾아가 순국선열을 참배하고 묘역 정비 봉사활동을 했다. ㈜한화 방산부문 경영지원총괄 이성규 전무는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있게 해주신 순국선열 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억하며 오늘 행사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사업보국의 이념을 실천해 나가는 대한민국 대표 방산업체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화 방산 계열사들은 다양한 호국보훈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한화는 2011년 국립서울현충원과 자매결연을 한 이래 매년 현충원에서 애국시무식을 진행하는 등 8년째 지속해서 참배와 봉사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국가보훈가정에 직접 반찬을 배달하는 ‘나라사랑 푸드뱅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또 한화 방산 계열사들이 합동으로 국가유공자 등을 한화이글스 홈경기에 초청하는 행사를 2016년부터 해오고 있다. “다른 학생과 충돌 후 범행”…현장서 검거, 집에선 무기 다수 발견(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로어몬트에 있는 한 직업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이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학교 건물 안팎에 수 출장업계위 발의 총을 쏴 자칫 많은 사상자가 발생할 뻔했으나 교사들의 현명한 대처로 부상자 한 명 없이 종결됐다고 현지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방송인 NOS를 비롯한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8시 30분께 네덜란드 남부도시 로어몬트에 있는 직업학교(KEC)에서 이 학교에 다니는 16세 소년이 출장오쓰피걸 총기를 들고 등교해 학교 건물 안팎에 수발의 총을 발사했다. 하지만 다행히 학생들이나 학교 관계자들 모두 총탄에 맞지 않았다. 교사들은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이 10대 학생과 계속해서 대화하려고 했고, 몇 분 후 경찰관들이 학교에 도착해 학교 건물 밖에서 이 소년을 제압한 뒤 체포했다. 경찰은 검거한 소년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범행동기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경찰은 총격 학생이 다른 학생과 학교에서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NOS 보도에 따르면 학교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한편, 경찰은 체포된 학생의 집을 수색한 결과 공기권총과 두 개의 칼, 자귀 등 다수의 무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아 2018년 9월 17일 PRNewswire=연합뉴스) 국가적인 어업 분야 최고의 행사인 ‘제2차 러시아 국제수산포럼 및 박람회(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가 이달 13~1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렸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전문가들 “중국, 미국 위해 북한에 압력 가할 이유 없어져” 이어 그는 “대다수의 도로 사망과 중상의 원인은 사람의 실수”라며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와 호주가 더 빨리 자율주행차로 전환하도록 돕는다면 수백 명의 호주인을 구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덕수궁 선원전과 미국대사관 사이에 난 좁은 길인 ‘고종의 길’이 2년에 걸친 복원공사를 마치고 1일 시범 개방 형식으로 공개됐습니다. 길이가 120m에 이르는 고종의 길은 덕수궁 서북쪽 구세군 서울제일교회 건너편과 옛 러시아공사관이 있는 정동공원을 잇는 좁은 길인데요. 8월 한 달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는데 입장은 5시 30분까지 가능합니다. 결승에서는 박찬호가 무려 331야드를 보내 315야드의 이승택을 따돌렸다. 이날 비거리는 공이 굴러간 구간은 제외하고 측정했다. 이승택은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89.6야드로 6위에 오른 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 가운데 한 명이다. 박찬호는 “거리는 제일 멀리 나갔지만 스윙 자세나 기술적인 면에서는 확실히 선수들을 따라가지 못했다”며 “힘자랑만 한 것 같아 부끄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5년 전부터 골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며 “하루에 700, 800개의 공을 치면서 연습을 하기도 했다”고 자신의 구력을 설명했다. 2014년 한국과 일본 투어 장타왕을 석권한 허인회 역시 “이색 대결이라 흥미롭고 신선했다”며 “본 대회에서도 색다른 재미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20일부터 같은 장소에서 나흘간 열리는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3, 4라운드에서 코리안투어 선수 60명과 유명인사 60명이 2인 1조로 경기하는 국내 최초의 ‘유명인사 프로암 대회’로 진행된다. 박찬호 외에 이승엽, 우지원, 여홍철 등 다른 종목 선수들과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류시원, 오지호 등 연예인들을 비롯한 다른 유명인사들도 참가한다. 박찬호는 “투어 선수들과 함께 경기할 수 있는 22일이 기다려진다”며 “특별한 경험이자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천만명 영향권”…항공기·선박 운항 중단 등 피해 시작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점차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은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하고 북동부 38개 주에 경계경보 1∼3단계를 발령했다. 14일 오후부터 곳에 따라 비바람이 몰아치기 시작하면서 경계경보는 시간이 갈수록 단계가 높아지고 있다.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항공과 세부항공 등은 오는 16일까지 예정했던 30여 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했다. 또 높은 파고가 일면서 선박 운항이 사실상 전면 중단돼 4천600명 이상이 항구에 발이 묶였다. PAGASA는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송고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기록적인 물가상승, 주가와 화폐가치 급락, 정적 제거 시도 역풍 등으로 사면초가에 빠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쿠데타 음모론을 제기하고 나섰다.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정진원은 청주읍성의 남쪽에 있던 출장 관원들의 숙박시설이었으며 남석교의 옛 이름이 ‘대교’로 불렸다는 점에서 조선시대까지 다리로서 제 기능을 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축조 시기를 고려 시대로 보는 주장도 있다. 청주는 공주, 무주 등과 함께 풍수학적으로 행주형(行舟形) 도시에 해당한다. 사방에서 물이 모여들 듯 재화와 사람이 풍성히 모이는 형태라고 해서 붙여진 명칭이다. 고려 광종 때 청주의 행주형 지세를 보완하기 위해 읍성 안에 돛대 구실을 하는 철당간(국보41호)을 세웠다. 홍건적의 난이 진압된 직후인 1361년 고려 공민왕이 청주에서 7개월간 머물며 청주읍성을 임시수도로 삼은 적도 있다. 청주는 당시 정치적·군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인식됐다. 3도(충청·경상·전라)의 길목에 자리 잡고 있어 곡식 운반이 용이했고 바다와 멀리 떨어져 있어 안전했기 때문이다. 돌다리 설치 필요성이 고려 시대 때 부각되면서 남석교가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추론이 가능한 대목이다. 남석교의 네 귀퉁이에 서 있던, 고려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견상(犬像) 4점 중 3점이 발굴되기도 했다. 전남 구례 문화 류(柳)씨 고택인 운조루에 소장된 조선 후기 청주읍성도(圖)에서도 남석교 입구에 서 있는 견상을 찾아볼 수 있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은 19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통과하지 못해 자동폐기됐다. 20대 국회 들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발의해 현재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며, 사건 피해자들 역시 국회 앞에서 300일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며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개혁위의 비상상고 권고가 1980년대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한 향후 절차에 촉매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다. 검찰 또한 철저한 재수사를 통해 사건 진상을 규명해 피해자와 유족들이 정부와 형제복지원에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바란다. 송고 (안동=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추석을 앞둔 송고 (안동=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추석을 앞둔 송고 굳이 반대 의견만을 의도적으로 내도록 하는 장치가 이곳저곳에서 도입되고 있는 것은 그렇지 않을 경우 빚어질 수 있는 오류를 경계한 때문일 것이다. 이는 한 조직이 집단적 확증편향에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장치이기도 하다. 확증편향이란 선택적으로 인지하는 편향된 현실 인식 방식을 말한다. Ding Sansan, Deputy Chief of Engineering of CRRC Sifang, said of the new generation train, “Lightweight manufacturing is a metro building concept to achieve better energy efficiency. Carbon fiber is the most advanced material available, and CETROVO incorporates this technology beautifully. The car body, the bogie frame, the driver’s cab equipment cabinets are all made from carbon fiber composite materials. The result is a lighter train and more space for new features.” 물론, 민간기업들이 고부가가치 분야에 관심을 두고 적극적인 투자를 해야 하겠지만, 정부의 지원도 필요하다.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 중 연구개발(R&D) 부문은 20조 원을 넘었지만, 올해 대비 증가율은 3.7%에 머물렀다. 보건·복지·노동 예산이 12.1% 늘어난 것과는 비교된다. 당장의 일자리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산업구조 재편을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근원적인 노력이 필요한 때다. 정부와 국회, 민간이 이를 위해 에너지와 지혜를 모아야 한다. 송고(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의약품 전문 제조사 ‘킹 바이오'(King Bio Inc.)가 방대한 종류의 어린이 약을 긴급 회수하기 시작했다. 천연재료로 만든 동종요법 약물을 생산·판매하는 제약사 ‘킹 바이오’는 23일, “미생물 오염 우려가 제기된 어린이 약 32종에 대해 리콜 결정을 내렸다”며 “해당 제품 복용시 생명에 위협이 될 만한 감염을 초래할 수 있다”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 애쉬빌에 본사를 둔 ‘킹 바이오’는 “미생물 오염 테스트 결과, 일부 제품에서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며 “비율은 높지 않으나 소비자들의 주의를 환기하기 위해 리콜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 제품은 작년 8월 1일부터 금년 4월 사이 생산돼 지난달까지 유통된 어린이 전용 약품으로, 대부분 60㎖들이 용기에 들어있고, 포장에 ‘닥터 킹스 바이 킹 바이오'(Dr.King’s by King Bio·DK)라고 표기돼있다. 주의력 및 학습능력 개선제(DK Attention & Learning Enh), 수두 치료제(Chicken Pox Symptom Relief), 식욕증진제(Children’s Appetite Enhance), 기침 완화제(Children’s Cough Relief), 해열제(Children’s Fever Reliever), 코피 지혈제(DK Nosebleed Relief), 수면보조제(Kids Sleep Aid), 스트레스 및 불안 완화제(Kids Stress & Anxiety) 등이 포함된다. 자세한 리콜 대상 명단은 미 식품의약국(FDA)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킹 바이오 측은 “이번 리콜 사태와 관련한 환자 발생 보고는 아직 없다”면서 “이메일을 통해 소비자와 배급처에 리콜 사실을 알리고 있고, 소비자가 적접 제약사에 연락해 제품을 환불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남북이 비핵화와 군사적 긴장 완화, 경협 등의 의제에 밀릴 수 있는 이산가족 문제를 인도적 차원에서 근본적·근원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모색하기로 한 것은 크게 환영할 일이다.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려면 무엇보다 전면적인 생사확인이 시급한 과제다. 지금도 생사확인이 제대로 안 돼 있다 보니 상봉 행사 때마다 준비에만 두세 달이 족히 걸린다고 한다. 생사확인이 이뤄지면 상봉의 정례화는 물론 서신교환, 전화·화상통화, 고향 방문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전면적 생사확인이 이뤄지면 정례적 상봉은 금강산에 이미 상설면회소도 있기에 남북이 합의만 하면 언제든 가능하다. 카자흐스탄 출신의 리 게오르기 작가는 알몸의 남자가 공중에서 추락하는 장면을 그린 ‘이주’를 통해 타의에 의한 이주의 비극을 비유했다. 두 번째 주제 ‘근원, 뿌리와 정체성’은 정체성에 대한 물음이다. 1973년 중국 지린 성에서 태어난 김승은 부산 출신의 할아버지를 떠올리며 구한말의 한 잔칫집 풍경을 캔버스에 그렸고, 1970년 우즈베키스탄에서 태어난 리 옐레나는 ‘여자 방랑자들’을 통해 안식처를 추구하는 고려인 방랑자를 형상화했다. 또 다른 주제 ‘정착, 또 하나의 고향’은 한인 동포들이 조국을 떠나 언어와 문화가 다른 세상에 정착하면서 마주하는 시각적 대상을 그린 작품들로 구성된다. 1968년 중국 지린 성에서 태어난 황철웅 작가는 백두산 천지를 그린 수채화 작품을 출품했다. 고려인 3세 김 예브게니는 카자흐스탄의 구소련 지역에서 흔히 보이는 도시 풍경을 그린 ‘도시의 겨울(까라간다)’을 내놨다. 마지막 ‘연결, 이산과 분단을 넘어’는 재외 한인 작가들의 한반도 문화·정치 현상에 대한 관심이 담긴 주제다. 추가 감염 사례 아직은 안 나와…21일께 종식 선언 가능할 듯(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영국에서 5년 만에 메르스 환자(중동호흡기증후군)가 발생했으나 일단 확산 고비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동지중해 지역사무소와 영국 공중보건국(PHE)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왕립 리버풀 병원에 입원했던 메르스 환자가 이달 7일 퇴원 허가를 받았다. 80대 남성으로 알려진 이 환자는 사우디아라비아 거주자로, 지난달 16일 고열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이면서 영국으로 들어왔고 요크셔주 리즈까지 차로 이동했다. 만성질환이 있는 이 남성은 리즈의 한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호흡기 감염 질환 전문 치료 장비를 갖춘 왕립 리버풀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세영이 올슨과 간격이 벌어지자 뒤이어 올슨을 압박한 것은 스탠퍼드였다. 스탠퍼드는 15번 홀(파5)에서 이글 퍼트로 2타를 줄이며 올슨과 함께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스탠퍼드 역시 곧 이은 16번 홀(파3)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휘며 더블보기로 2타를 금방 까먹어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는 듯했다. 스탠퍼드는 17번 홀(파4)에서 7m 가까운 긴 거리 버디 퍼트로 다시 올슨을 1타 차로 압박했으나 18번 홀에서는 약 3m 버디 퍼트가 살짝 왼쪽으로 비껴가며 고개를 떨궜다. 1타 차로 올슨에게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끝낸 스탠퍼드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올슨의 잔여 홀 경기 결과를 기다렸고, 올슨이 18번 홀에서 더블보기로 무너진 덕에 연장전도 치르지 않고 메이저 우승을 확정 짓는 기쁨을 누렸다. 올해 41살인 스탠퍼드는 2001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한 베테랑으로 2003년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첫 승을 따낸 선수다. 이후 2008년 2승, 2009년과 2012년에 1승씩 더해 투어 5승을 기록했으나 메이저 대회에서는 2003년 US오픈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한편 올해 5대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주는 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US오픈을 제패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게 돌아갔다. 해상의 완충구역 범위도 동해 80㎞, 서해 135㎞에 달한다. 서해에는 남측 덕적도 이북에서 북측 남포 인근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이다. 동해에는 남측 속초 이북에서 북측 강원도 통천 이남까지 해상이 완충구역으로 설정됐다. 이들 해상 완충구역에서는 포사격과 해상 기동훈련이 중지된다. 북한 강령반도와 해주 일대에 설치된 해안포의 포구 덮개와 포문 폐쇄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 완충구역을 기동하는 남북 함정과 경비정은 함포의 포신에 덮개를 씌우도록 했다. 특히 서해에서는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북도서 뿐 아니라 북방한계선(NLL)도 이 완충구역에 들어간다. 남북이 이번 합의를 제대로 준수한다면 NLL 인근 수역으로 남북 함정이나 경비정의 기동훈련은 중지되고, 해병대의 서북도서 방어 K-9 등 포사격 훈련도 못하게 된다. 이에 국방부는 “NLL 일대의 일상적인 경계작전 및 어로보호 조치 등은 현행대로 유지된다”면서 “서해에서 발생 가능한 위협에 대해서는 기존과 동일한 수준의 대비태세는 유지된다”고 강조했다. Deputy Agriculture Minister and Head of the Federal Fishery Agency Ilya Shestakov, leaders of sectoral agencies of the Faroe Islands and Morocco, UN (FAO) experts, the Pacific Biological Station, the International Council for the Exploration of the Sea, and the Embassy of Denmark spoke at the “Global fishing activities 2050: resources, markets, technologies ” plenary session. Attendees discussed competition in the World Ocean, aquatic bioresources reserves and the prospects of aquaculture given the Earth’s growing population.

자료 제공: The Publicity Department of Wulong District Committee of Chongqing Municipality”사업시행자 변경 공모로 사업재개·안정화 최선 노력”(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조리읍 봉일천리 일원에 추진하는 캠프 하우즈 주변 지역 도시개발사업의 사업시행자 ㈜티앤티공작에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처분을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커뮤니티를 하거나 특정 지역의 비하 의도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고 점주도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답변을 민원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논란 일자 뒤늦게 삭제…본사 “특정 지역 비하 의도 아냐”▲ 박태수씨 별세, 김재욱(TBC 경영이사)씨 장모상 = 16일 오전 7시, 대구삼일병원 장례식장 특 2분향실, 발인 18일 오전 7시 30분. ☎ 053-627-4400 (대구=연합뉴스) 송고 5.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였다. ①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였다. ②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 ③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 먼저, 강 씨의 성과가 순전히 본인 개인의 소유물인지에 대한 의문일 수 있다. 그가 조선 시대에 태어났다면 지금처럼 유명 인사가 됐을까? 쉽지 않았을 것이다. 미디어를 비롯한 사회시스템 발전의 도움을 받았다고 봐야 한다. 게다가 지구 위에 강 씨 혼자 산다면 이런 성과도 불가능하다. 경쟁에서 밀렸던 수많은 사람, 그를 이끌어줬던 스승과 선배, 동료들도 그의 성공에 기여했다고 볼 수 있다. 강 씨의 성과물은 온전히 그만의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런 식의 주장을 펼쳤던 대표적인 사람이 미국의 정치 철학자 존 롤스다. 특히, 이날 프로그램으로는 창신동의 주민인 파파야(예명) 씨의 결혼식이 열린다. 파파야 씨의 러브스토리에 창신동의 봉제 역사를 담은 뮤지컬 형식의 공연도 펼쳐진다. 자녀들이 쓴 편지를 낭독하고, 창신동 이야기를 소재로 한 토크쇼도 열린다.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남북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런던의 한 모스크(이슬람 사원) 인근서 자동차가 무슬림(이슬람 교도)들을 치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증오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나섰다. 송고 번호도 맞고 차량도 앱에 나온 그 차량이 맞는데 지나치면서 바로 운전사가 취소를 누릅니다. 한참 기다렸는데 이런 식으로 무시당하면 기분이 아주 좋지 않습니다. 눈뜨고 코 베인 꼴입니다. 다시 다른 차량을 불러서 호텔로 올 수 있었습니다. 역시 그랩도 어쩔 수가 없다고 하는 것을 느낀 순간이었습니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인 남성 1명이 16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하레츠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인 아리 풀드(40)는 이날 요르단강 서안의 구쉬 에트지온 지역에 있는 한 쇼핑센터 입구에서 팔레스타인 17세 소년의 흉기 공격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했다. 풀드는 크게 다친 상태에서 가해자를 향해 총을 발사했고 팔레스타인 소년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풀드는 미국에서 이스라엘로 이주한 뒤 유대인 정착촌에 살고 있고 미국과 이스라엘의 이중 국적자다. 특히 소셜미디어인 유튜브, 페이스북에서 이스라엘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해온 극우 활동가로 파악됐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주요 명승지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놀라운 경치에 매료되어 아름다운 습지와 붉은 해변(Red Beach)의 장관을 격찬했다. 붉은 해변은 자연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다. 모든 명승지는 붉은 해변, 녹색 갈대 및 습지 등 생태자원으로 이뤄져 있다.”국가주도의 단기적 실적 위주 정책으로는 한계””시대 변화에 맞춰 가족, 아동을 내세우는 목표로 대체해야” 송고군사공동위원회 가동…GP 시범철수·DMZ 유해발굴·JSA 비무장화 합의MDL 군사 훈련 중지·비행금지구역 설정…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 설정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백나리 기자 = 남북은 19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정상회담에서 육상과 해상, 공중을 포함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 이 합의서에는 서해 상에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한다는 내용과 함께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공동유해발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DMZ의 평화지대화를 위한 방안도 담겼다. 합의서에 따르면 남북은 육해공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이 되는, 상대에 대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양측은 군사적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모든 문제를 평화적 방법으로 협의·해결하며 어떠한 수단과 방법으로도 상대방의 관할 구역을 침입 또는 공격하거나 점령하는 행위를 하지 않기로 했다. In recent years, following the country’s development strategy, Liaoning province has been constantly implementing new development concepts, focusing on building a modernized economic system, and embarking on a path of all-round revitalization featuring innovative development. Since last year, there is an overall positive economic trend in Liaoning.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provincial GDP increased by 5.5%, fixed asset investment increased by 12 percent, actual utilization of foreign capital increased by 14%, and the introduction of domestic capital increased by 36%. The quality and efficiency of economic development were further improved. Meanwhile, Liaoning has been focusing on improving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issued the first national regulation on business environment optimization. In addition, Liaoning attaches great importance to continuous beautification of the ecological environment and create a favorable environment for overall development. 이 부회장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기내에서 이 부회장 등의 앞자리에 나란히 앉아 대화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국내 경제계를 대표하는 단체의 수장으로서 최저임금이나 주 52시간 근무제 등 재계 현안이 화제에 올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LG그룹 총수에 오른 구광모 회장도 다른 특별수행단과 함께 가방은 든 채 비행기에 탑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었다. 박용만 회장이 호텔 로비의 소파에 앉아 있는 이 부회장, 최 회장 등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최 회장이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평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최 회장은 2007년 방북 때에도 디지털카메라로 열심히 촬영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온라인상에 등장하는 등 ‘사진사’ 역할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이날 오전 경제계 인사들이 집결한 장소인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는 박용만 회장이 가장 먼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회장은 출발 시각을 채 10분도 남기지 않고 도착해 가장 마지막으로 버스에 탑승했다. (김해=연합뉴스) 인제대학교 박물관이 문화재청이 주관하고 김해시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 ‘토크(TALK)하면 통(通)하는 생생 가야 나들이’라는 주제로 2017년부터 시작한 생생문화재 사업은 김해 지역에 있는 주요 가야 문화유산을 찾아보고 그 가치와 의미를 발견하는 프로그램이다. 2019년 프로그램에서는 김해지역 시각장애인 역사·문화기획 전문단체 ‘비추다’와 협업으로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울리는 ‘토크토크(Talk Talk), 귀로 듣고 마음으로 보는 가야 이야기’ 프로그램을 처음으로 진행한다. 점자 활동지, 3D프린터로 구현한 가야유물 암전 상자 등이 프로그램에 활용된다. 송고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에서 신생아의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 ‘여권 아기(Passport Babies)’로 불리는 원정출산 논란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최근 제1야당인 보수당이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금지하는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새삼 부각되는 모습이다. 28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보수당은 지난주 말 노바스코샤 주 핼리팩스에서 열린 하계 당원대회에서 출생으로 자동 취득하는 국적 제도를 폐지키로 하는 내용의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의 성격이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정책화하겠다는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당원 투표를 통해 채택된 만큼 당의 의지는 분명히 담고 있다는 평가다. 결의안은 외국인이나, 영주권자가 아닌 부모에게 태어난 아동의 국적취득 권리를 폐지하는 정책을 지지하면서 이를 위한 국적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캐나다는 미국을 비롯한 다른 서방 국가처럼 국적취득 원칙으로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 나라에 속한다. 결의안은 특히 자녀의 국적취득만을 목표로 관광 여행을 위장해 캐나다로 입국, 제도를 악용하는 외국인이 너무 많다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 보수당 앤드루 쉬어 대표는 “많은 캐나다인이 이 땅에 이주해 국가에 헌신한 부모 아래 태어났다”며 “우리는 이런 사실을 담고 있는 정책의 핵심을 없애자는 것이 아니라 남용을 막아 이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수당 정부는 캐나다 이민 제도의 질서와 공정성, 온정성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집권 자유당 정부와 제2야당인 신민주당(NDP)등 다른 정파는 일제히 보수당의 입장을 반박하며 현행 국적법을 옹호하고 나섰다. 총리실 핵심 관계자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에게 국적을 박탈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려 한다”며 “놀랍다”고 말했다. 또 재그밋 싱 NDP 대표는 나아가 “보수당이 분열과 증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다. 반대론자들은 원정출산의 문제가 현실이긴 하지만 국적법의 핵심 가치를 바꿀 만큼 광범위하거나 중대한 현상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2016년 전체 신생아 3만8천315명 중 외국인 산모에게 태어난 아기는 313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근교 도시로 중국인 밀집 지역인 리치몬드의 한 병원에서는 2016~17년 외국인 산모의 출산이 383건으로 전체의 17.2%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광역 밴쿠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관내 외국인 출산이 469건으로 전체 출산의 22.2%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원정출산은 주로 중국인이 논란의 대상이다. 보수당의 한 중국계 의원은 당원대회 토론에서 “원정출산 신생아들, 소위 ‘여권 아기’들이 우리의 제도적 자원을 빼앗아 가고 있다”며 “자유당 정부는 이를 지지하면서도 공정한 국적 제도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토론에서 다른 보수당 의원은 “누구라도 캐나다 법에 따라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은 캐나다 시민이 될 자격이 있다”며 “이는 기본적인 평등의 문제”라고 반대 입장을 개진하기도 했다.볼턴, 보수단체 연설서 ICC의 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 강력 경고키로PLO 워싱턴 사무소도 폐쇄 발표…”미국은 항상 우리 친구 이스라엘 편”(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단속 반복·처벌 강화에 “문만 열어놨지 영업 못 해” 푸념최근 5년간 집창촌 성매수 1천485명 적발…전국 22곳 여전히 영업 Media Contacts: Sanaz Marbley/Devon Zahm JMPR Public Relations, Inc. (818)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신미·병인양요 벌어진 강화해협, 강산 어우러진 평화누리길 가을풍경도 손짓(김포=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갯내음 물씬 풍기는 포구가 있다. 바로 경기 김포시 대곶면 대명리의 대곶포구다. 서울 시내에서 최근 잘 뚫린 48번 국도를 따라 한 시간을 달리다 보면 대명포구에 닿는다. 그러나 우선 대명포구를 알리는 입간판을 무시하고 먼저 덕포진(德浦鎭)으로 발길을 돌렸다. 사적 292호인 덕포진은 한양으로 통하는 바닷길의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인천시 강화도와 마주 보고 있는 강화해협 가운데서도 폭이 가장 좁은 곳이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폭스뉴스(@FoxNews)를 인용하는 방식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비핵화를 하겠다고 다시 약속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 인용 글을 올렸다. 별도의 큰따옴표 부호를 사용해 인용문임을 명시했다. 이번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폭스뉴스의 평가를 그대로 트윗에 올린 것으로 보인다. 폭스뉴스는 평소 트럼프 대통령이 애청하는 방송이다. 트럼프 대통령 본인의 평가가 아닌 직접 인용이기는 하지만, 3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고 그동안 진전이 있었다는 시각을 내비친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를 호평하는 트윗을 올린 지 8시간 만의 추가 트윗이다. 앞서 ‘심야 트윗’에서는 ‘비핵화’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독일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에서 2018-2019시즌 초반 한국 선수들이 존재감을 떨치고 있다. 국가대표급 선수가 연이어 새 둥지를 터 주목받는 가운데 이들이 각 팀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코리안 파워’를 발휘하고 있다. 함부르크SV 소속인 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22)은 19일(한국시간)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원정 경기에서 1-0 승리를 이끄는 결승 골을 터뜨렸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임대된 황희찬이 독일 두 번째 경기에서 뽑아낸 첫 골이다. 잘츠부르크의 주축으로 활약하던 황희찬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됐다. 아시안게임과 두 차례 국가대표 평가전을 소화하느라 합류가 다소 미뤄졌지만, 함부르크에 가자마자 첫 경기 풀타임 출전에 이어 두 번째 경기에선 팀을 선두로 끌어 올리는 결승 골로 기대를 100% 충족시키며 입지를 굳히는 모양새다.(제주=연합뉴스) 제주의 가을밤을 문화예술로 수놓는 ‘제주 모관야행’이 다음달 5∼6일, 19∼20일 2차에 걸쳐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제주목관아 일대에서 열린다.군 소식통 “사망자 숫자 더 늘어날 수도”(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나이지리아에서 지난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군 캠프 공격으로 희생된 군인의 숫자가 48명으로 늘어났다. 3일(현지시간) AFP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현지 군 소식통은 “구조팀이 인근 숲 속에서 17구의 시신을 추가로 발견해 희생자 숫자가 48명에 이른다”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지난달 31일 니제르와 국경을 접한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자리 마을에서 전날 트럭을 타고 중화기로 무장한 보코하람 대원 수십 명이 군기지를 공격해 최소 30명의 군인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식통은 “수색작전이 계속 진행되고 있어 시신이 추가로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군 관계자도 희생자 숫자를 48명이라고 확인하고서 “수적으로 열세에 몰린 군인들이 사방으로 흩어졌다”라고 전했다. 나이지리아 북동부에 이슬람 신정국가 건설을 꿈꾸는 보코하람은 최근 몇 달간 나이지리아 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부쩍 강화하고 나서 보코하람이 패퇴했다는 군의 공식 발표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지난 9년간 이어진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북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2만여 명이 사망하고 260여만 명이 피란길에 올랐다. 보코하람은 인근국 차드와 니제르에서도 군인과 민간인을 겨냥한 공격을 지속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가수 션과 배우 정혜영 부부가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 바자회를 연다고 소속사 송고 이날 화재로 주민 4명이 연기를 마셨고 이 중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사회 본문배너 이들 4명 중 다른 1명은 화재 이후 발생한 정전 탓에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혀있다가 구조됐다. ‘스타트업 둥지’ 개소…알바걱정 없도록 ‘몰입자금’ 제공(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청년 혁신기업을 위한 입주·사무공간을 마련하고 창업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협의회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정원이 있는 큰 석조저택을 임차,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통합한 ‘스타트업 둥지’를 개소했다. 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공모를 통과한 20개 팀(소셜벤처, 4차산업, 소방·안전, IT·콘텐츠 분야)이 이날 입소했다. 4주 뒤 평가를 거쳐 10개 팀이 남아 창업 지원을 받는다. 핀테크지원센터, 서울산업진흥원, 법무법인 광장이 창업교육 프로그램, 투자자 유치 행사, 창업 관련 법률자문 등을 제공한다. 아르바이트 등을 하지 않고 창업에만 집중하도록 팀당 매월 150만원씩 ‘몰입자금’을 준다. 협의회는 이렇게 3년에 걸쳐 매년 20개 팀씩 육성할 계획이다. 창업 지원은 협의회가 지난 4월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기로 한 데 따른 첫 사업이다. 협의회 의장인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개소식에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아낌없는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만난 이후로도 중국에서 탈북자 북송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 모두 북한 주민과 탈북자의 인권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송고서해 송고정부, 남북관계 ‘첫단추’로 제시…北, 금강산과 연계 예상(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정부가 설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송고이희호 “조화가 남북관계 개선 도움 되길”(서울·파주=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최재훈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송고 중국인민대학(Renmin University of China) 신문방송학부(School of Journalism and Communication) Zhong Xin 교수는 난판(Nanfan)에서의 경작, 심해기술, 항공기술 및 기타 산업의 배양 및 개발이 하이난에 새로운 소프트파워 자원을 향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시 말하면, 이것이 더 나은 교류 효과를 가져오고, 하이난의 국제적 이미지와 매력을 개선해 줄 것을 의미한다. 송고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영사기 도입(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을 더욱 또렷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앞두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고화질 영사시스템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영사기)’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김해=연합뉴스) 가야대학교는 18일 여성인적자원 활용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문여성인력 양성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김해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세 기관은 상호이해와 협력증진을 위한 정보교류, 여대생 취업지원 등 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가기로 했다. 또 지역 인적자원개발(RHRD)사업 상호협력체계 구축, 산업현장 고용동향 분석과 신규 직무개발 등 여성인력 활용을 위해 힘을 합칠 예정이다. 가야대 이상희 총장은 “지역 대학의 핵심적 존재 이유 중 하나는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가야대학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김해지역에서 필요한 여성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를 늘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자료제출·청문회 일정 문제로도 여야 고성…野 “교육부 자료제출 미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에게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부총리로서의 자질을 지적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 이를 두고 유 후보는 “보육상 목적으로 이뤄진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으며 부동산 투기나 명문학군으로의 진학을 위한 부정한 목적은 아니었다”고 해명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해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시가 창의도시 간 발전방안을 공유하고 송고 박 위원장은 심혈을 기울인 축제 준비과정을 설명하면서 뮤지션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해외 뮤지션을 축제 송고에픽게임즈 메인스폰서 맡고 구글·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 참가(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이 오는 11월 부산 벡스코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18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앤리조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7일 기준 B2C관 1천773 부스, B2B관 1천101부스 등 총 2천874부스가 지스타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중 넥슨이 B2C관 단일 규모로는 최대인 300부스 규모다.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지스타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올해 공식 슬로건은 ‘게임, 우리의 별이 되다(Let Games be Stars)’로 정해졌다. 작년 최종 부스는 B2C관 1천657부스, B2B관 1천200부스로 최종 2천857부스였다. 35개국 676개사가 참여했으며 관람객은 2만7천여명에 달했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은 “B2C관은 조기신청 접수 10일만에 마감됐고 B2B관도 해외 각국에서 공동관 참여가 예정되는 등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올해도 지스타가 종합 게임 문화 축제로 굳건히 자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인 스폰서로는 글로벌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의 제작사인 에픽게임즈가 선정됐다. 조직위는 “올해를 계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지스타 위상이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트위치는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해 지스타 현장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전 세계 게임 유저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에픽게임즈를 포함해 구글코리아, X.D 글로벌, 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들이 다수 참여하며 홍콩, 대만, 폴란드, 캐나다, 스웨덴, 영국 등은 공동관 및 사절단 형태로 지스타 현장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행사도 업그레이드됐다. 작년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던 코스프레 행사는 올해 경연 형식의 ‘코스프레 어워즈’로 확대 운영된다. 오디토리움에서는 지스타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EA 공식 e스포츠 행사가 개최된다.

이 돌다리가 왜 육거리시장 밑에 묻혀 있는 것일까. 그 원인은 1906년 발생한 대홍수에서 찾을 수 있다. 청주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무심천은 지금보다 훨씬 동쪽인 육거리시장 쪽으로 흘렀다. 무심천은 청주읍성으로 적군이 침입하는 것을 막는 일종의 해자(垓字·성 둘레 연못) 역할도 했는데,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청주읍성 남문과 연결된 남석교 주변에는 주막과 시장이 생겨 사람들로 북적거렸다고 한다. 그러다가 1906년 대홍수가 나면서 무심천의 물길이 서쪽으로 이동했고, 물이 흐르지 않게 된 남석교 바닥에는 매년 흙이 쌓이면서 돌다리로서의 효용 가치를 잃고 말았다. 일제는 1932년 청주 석교동 일대 제방공사를 하면서 이 돌다리를 흙으로 묻어버렸다. 도시 정비를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민족문화를 말살하려는 의도로 남석교를 묻어버렸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연구팀은 이 논문에서 진짜 침(비만과 관련된 경혈자리에 침을 놓은 것)과 가짜 침(僞針.경혈자리를 벗어나 비만과 관련이 없는 부위에 침을 놓는 것)의 비만치료 효과를 비교하고, 비만 정도에 따라 침 치료 효과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살폈다. 이 결과 진짜 침과 가짜 침을 단독으로 각각 비교했을 때, 진짜 침이 가짜 침에 견줘 비만 치료 효과가 더 크다고 볼 수 있는 유의성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이는 진짜 침이 효과가 없다기보다는 그동안 가짜 침 역시 일정 부분 침 효과를 낸다고 보고됐기 때문에 이번 메타분석에서는 두 침법 간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제대로 된 침 치료와 일상생활관리(운동, 식이요법 등)를 병행한 경우에는 단순히 일상생활만 관리한 경우보다 유의하게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 비만에 대한 침 치료 효과는 엇갈렸다. 체질량지수(BMI)가 25∼30 사이에서만 유의성이 있었고, BMI 30 이상에서는 유의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BMI 수치가 25∼30이면 비만으로, 30 이상이면 고도비만으로 간주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이를 각각 과체중, 비만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원래 BMI 기준으로는 비만과 고도비만이지만, 한의학적 관점을 적용해 과체중과 비만으로 재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침 치료가 감각수용체, 자율신경기능에 작용해 효과를 내는 점으로 미뤄볼 때 비만 환자는 자율신경과 말초신경기능에 이상이 생겨 과체중보다 침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과체중에만 국한해보면 침 치료는 일반 침 외에도, 이침(귀에 작은 침을 일정 기간 삽입하는 방식), 약침, 매선침(침으로 한방약실을 얼굴의 혈자리에 묻는 방식)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로 볼 때 만약 침술로 비만 치료를 받고자 한다면 뚱뚱해지는 초기에 침 치료를 시작해야 만족할만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권고했다. 박영재 교수는 “너무 비만한 사람은 침을 놓아도 피부 감각 자체가 떨어지고, 결국 뇌 자극도 약해져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과체중 단계에서 일상생활관리와 함께 침 치료를 병행하면 살을 빼는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일보 = 文ㆍ金회담 성패, 核리스트 신고ㆍ검증 확약에 달렸다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 삭제한 통일교육 교재의 反逆性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장관’ 후보, 결함 너무 많다 ▲ 내일신문 = 부동산정책보다 토지개혁이 필요한 때 ▲ 헤럴드경제 = 경기의료원 수술실 CCTV, 의료계 확산 촉매돼야 만시지탄 은산분리완화 처리, 규제혁신 출발점되길러 국방, 강한 어조로 보복조처 시사…이스라엘, 이례적 경위 공개하며 수습전문가 “보복 가능성 작다” 전망…푸틴 “이스라엘이 격추한 것 아냐”(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속초시와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19일 속초시청에서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속초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항공 산업을 지원하며, 향후 3년에서 5년 사이에 살기 좋고 편하며 편리한 산업을 개발해 항공에 특화된 도시의 건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외 항공 및 무인 항공 기업 프로젝트에 점점 더 많은 사람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아시아 항공의 수도”라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10시20분부터 30분 사이에 문 대통령의 인사말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이 관람하는 대집단체조에 대해 “전체적인 틀은 ‘빛나는 조국’이라고 알고 있다. 빛나는 조국이라는 틀에 환영의 의미가 담겨있다는 정도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빛나는 조국’은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북한 정권의 역사를 재구성한 내용으로, 윤 수석은 “대통령을 환영하는 의미의 내용이 들어가 있어서 제목이 바뀔 수도 있다고 한다. 북측에서 준비했는데, 우리 측 입장을 최대한 고려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Agnew 대표는 “인간의 이동 방식이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라며 “이곳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새로운 차량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게 되면서, 가장 안전한 방식으로 이 변화에 적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 르완다 지리·교통 르완다는 탄자니아와 콩고민주공화국 사이에 낀 아프리카 중서부의 작은 국가다. 면적은 2만6천㎡밖에 안 되며 인구도 1천2백만 명에 불과하다. 적도에 가깝지만, 고원지대라 선선하다.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 금강산관광이 활성화한 시절 농협(농협은행 분리 전) 지점을 뒀던 NH농협은행도 금강산 영업을 재개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농협 금강산지점은 2006년 8월 금강산지구 내 온정각 옆 부지에 2층(60평) 건물로 지어졌다. 농협에서 파견한 3명과 중국동포 3명이 일했다. 금강산 관광객 대상 달러 환전이 주 업무였고, 필요한 때는 송금도 이뤄졌다. 전산이 남측 본점과 연결되지 않은 탓에 남쪽으로 송금할 일이 있으면 금강산지점 전산에 송금 내역을 입력하고서 관련 정보를 본점에 팩스로 보내 남측에서 최종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강산특구 내 상주한 한국인을 대상으로 예금과 예금담보대출, 신용대출 업무도 진행됐다. 그러나 2008년 7월 고(故)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을 계기로 금강산관광이 중단되면서 지점 영업도 이어갈 수 없게 됐다. 2009년 7월 14일 영업을 잠정 중단하고 직원 전원이 국내로 복귀한 상태다.통일부 “토지보상비 늘어 예산증액·사업기간 조정 절차 진행”(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경원선(서울~원산) 철도 복원을 목표로 추진한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공사가 토지매입 지연으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송고 ▲ 미국에서 컵밥 파는 남자 = 송정훈, 컵밥 크루 지음. 전교 꼴찌, 날라리 춤꾼, 송고국세청 홈택스 개통…지금까지 1천707명 체납액 236억원 소멸(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형편이 어려운 개인사업자의 재기를 위한 세금 체납액 소멸 신청을 세무서를 방문하지 않고도 할 수 있게 됐다.”정수인 변의 길이와 면적 같은 직각삼각형과 이등변삼각형은 단 한쌍”(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특별한 관계를 갖는 삼각형은 단 한쌍만 존재한다.” 도형을 다루는 기하학에 관한 정리(定理)를 일본 게이오(慶應)대학 대학원생 2명이 증명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정리 자체는 초등학생도 아는 내용이지만 그동안 증명이 이뤄지지 않았었다. 올들어 비핵화 협상은 과거와 달리 남북미 정상들의 결심에 의해 강한 추동력을 바탕으로 진전돼 왔다. 북미 간 2차 정상 담판이 이뤄진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의 중대한 진전 모멘텀이 될 가능성이 크다. 종전선언과 핵 리스트 제출 등 초기 비핵화 조치의 선후관계를 놓고 큰 이견을 보여온 양측이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며 유연성을 발휘할 개연성도 있다. 북한이 제안을 했고, 미국도 원칙적 동의를 밝힌 이상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를 미룰 이유가 없다. (예산=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서기 660년 신라 5만, 당나라 10만 등 15만 군사로 구성된 나당연합군은 백제의 수도 사비성과 웅진성을 차례로 함락시킨다. 의자왕이 신라 태종무열왕과 당나라 장군 소정방에게 술을 따르는 치욕스러운 항복식을 한 뒤 당나라로 끌려가면서 백제는 찬란했던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항복식을 지켜보던 일부 장수들은 밤에 몰래 봉수산에 오른다. 그들은 백제 부흥의 깃발을 꽂고 봉화를 올려 잃어버린 백제를 되찾기 위해 나선다. 백제가 패망한 660년부터 백제 왕족인 복신과 승려 도침, 흑치상지 장군 등을 중심으로 벌인 백제 재건운동의 시작이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VC) ‘티비티'(TBT)의 ‘TBT 글로벌 성장 제1호 투자조합’ 펀드에 990억원을 출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총 1천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이 펀드는 글로벌 성장이 가능한 국내 업체를 골라 투자·육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지난달 티비티를 설립한 이람 대표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와 네이버 블로그·카페·밴드 등 서비스의 기획자로 널리 알려졌다. 지난 2016년 네이버 자회사인 캠프모바일 대표를 사임하고 미국에 머물다 업계로 복귀했다. 네이버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 대표는 인터넷·모바일 서비스에 대한 안목과 식견, 경영 능력을 모두 인정받은 전문가”라며 “티비티와 함께 국내 유망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해 투자 수익과 함께 벤처 생태계 육성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시아에서 최초로 우리나라가 난민법을 제정했다. ▲ 난민조약 가입 2년 후인 1994년에 첫 난민신청자가 있었다. 최초의 난민 인정자는 우리나라가 조약에 가입한 지 거의 10년이 지난 2001년에 나왔다. 당시 난민신청자나 난민 인정자 보호는 국내 체류를 허용하는 정도였다. 난민법 제정 작업은 인권단체 등을 중심으로 2008년부터 본격화됐다.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2012년 독립된 난민법이 제정됐으며 이듬해 7월 1일부터 발효됐다. 난민법 제정으로 난민 심사과정의 투명성, 난민 사회권 보장, 난민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는 긍정적 효과를 가져왔다.

1세기의 세월이 지나 오늘날 대한민국 공동체에서 독립 지도자들이 꿈꾼 기본 가치들이 제대로 구현되고 있는지 자문한다면 부끄럽기 그지없다. 경제적 양극화의 폐해가 물질적 빈부의 격차만이 아니라 일상의 행태나 정서에까지 스며들어 ‘갑질’, ‘금수저 흙수저’란 단어가 횡행하고, ‘안티페미’ 또는 ‘메갈리아’, ‘워마드’ 등 왜곡된 성(性) 대결 문화가 확산하는 지경이라 ‘남녀, 귀천 및 빈부의 계급이 없고 일체 평등한 대한민국'(1919년 4월 11일 임정 임시헌장 3조)이라는 비전의 거울에 비추기 두렵다. 송고”그도 나도 평온” 김정은과 좋은 관계 강조…”그가 뭘 살펴보는지 한번 볼 것”(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비핵화 합의 등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채택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한국에서 아주 좋은 소식(a very good news)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남북 정상)은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이같이 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엄청난 서한을 받았다. 여러분 아시다시피 그것은 3일 전에 배달됐다”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3일 전 받았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가 백악관이 지난 10일 공개한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의 전달 시기를 잘못 말한 것인지, 아니면 추가의 별도 친서가 있었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처럼 보였다”며 “지금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됐다. 계속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미사일 실험도 핵 실험도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 정상이 발표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추진도 거론,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걸 다시 떠올려봐라. 내가 취임하기 전에 많은 사람은 우리가 불가피하게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리고 지금은 여러분에게 말하건대 적어도 개인적 기반(a personal basis)에서 볼 때 관계는 매우 좋다. 매우 진정(calm down)돼 왔다”고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무엇을 살펴보고 있는지 한번 볼 것이다. 지켜보자”라며 “그러나 그사이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 매우 평온(calm)하다. 그도 나도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가 평양 공동선언을 평가한 글을 인용해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이 있은 지 1시간쯤 지난 이 날 오전 0시경 올린 트윗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이라며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다.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7일 오전 11시 전주 우석대 문화관에서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강을 연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정부의 ‘국민외교’ 정책과 한반도 정세 등을 소개하고 청중 질의에 답한다. 강 장관은 강연 이후 주한외교단과 함께 전주 한옥 마을을 시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국방부는 해설자료를 통해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했던 동ㆍ서해 해역을 포괄해 (남북 길이) 80㎞의 넓은 완충수역을 설정함으로써, 다시는 과거와 같이 우발적 충돌의 아픈 역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도 이날 브리핑에서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과 관련 “정확하게는 그 길이가 북측 40여㎞, 우리 40여㎞로 돼서 길이가 80㎞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일부 언론매체에서 구글맵 등으로 확인한 결과 남측 덕적도 이북과 북측 초도 이남의 거리는 135㎞라고 보도하자 국방부는 뒤늦게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의 남북 길이는 80㎞가 아닌 135㎞라고 정정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올 황금 가을을 맞이해 혁신 도시 건설에 전념하는 난징이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의 초청장을 베이징에서 세계로 발송했다. 그리고 이달 10일,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첫 기자 회견이 베이징에서 열렸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이 다시 난징에서 열린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밤바다에서 믿을 수 없을 만큼 생생한 푸른빛이 불을 밝힌 듯 빛나는 자연현상이 카메라에 잡혔다. 23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고래관찰 단체인 웨일워치혹스베이 페이스북 계정 관리자 리브 잭은 이날 페이스북에 북섬 네이피어 바다에서 불을 밝힌 듯 솟아오르는 푸른빛을 카메라에 담았다며 생물발광 사진 다섯 장을 공개했다.

유엔총회(UNGA)/뉴욕 기후주간(Climate Week NY)에서의 연설을 하기에 앞서 그리고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글로벌 기후행당 정상회의(GCAS)이 끝난 직후 그랜트 리드(Grant F. Reid )는 “비즈니스 운영방식의 그 궤도 자체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마스의 계획에 심층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기후변화, 빈곤, 비만, 물 부족을 포함해 우리 글로벌 공동체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들을 계속해서 살펴볼 것이다. 점진적 개선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다 함께 협력해 실질적인 조처를 해야 한다. 마스는 측정가능한 분명한 변화를 만들고 모든 사람이 번영할 수 있는 건강한 행성을 만들기 위해 국제소비재포럼(CGF)를 포함하는 정부, NGO, 업계 리더들과 협력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배영경 기자 = 역사적인 제3차 평양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진 18일 경제계는 향후 남북간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재계는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여전한 만큼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다. 당장 가시적인 경협 사업 프로젝트가 나오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신중 모드’가 감지된다. 이날 주요 경제단체나 대기업들은 대부분 “공식적인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삼성과 현대자동차[005380], LG[003550], SK 등 총수나 주요 경영진이 대통령을 수행해 방북한 대기업은 물론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은 모두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재계 관계자는 “대북 제재가 여전히 유효한 상황에서 북한과 사업을 추진할 경우 자칫 우리 기업도 제재를 받게 될 수 있다”며 “외교적으로 예민한 문제인 만큼 기업들도 공식적인 코멘트를 내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미래준비 전략 점검 차원”…그룹 총수 행보 본격화 전망선대 회장 마지막 공식 외부 일정 장소 선택…R&D 역량 강화에 방점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그룹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취임 후 첫 방문지로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선택했다.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애착을 갖고 조성한 곳이라는 의미와 그룹의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활동의 핵심 기지라는 측면을 함께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구 회장은 지난 12일 오후 LG그룹의 융복합 R&D 클러스터인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고 지주회사인 ㈜LG가 13일 밝혔다. ‘새 총수’의 첫 현장 방문에는 권영수 ㈜LG 부회장을 비롯해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박일평 LG전자[066570] 사장, 유진녕 LG화학[051910] 사장, 강인병 LG디스플레이[034220] 부사장 등 계열사 R&D 책임 경영진이 수행했다. 또 올해 신설된 그룹 차원의 벤처투자회사(CVC)인 ‘LG 테크놀로지 벤처스’의 김동수 대표도 동참했다. 구 회장은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 중인 성장사업과 미래사업 분야의 융복합 R&D 현황을 점검하고, LG전자의 ‘레이저 헤드램프’ 등 전장부품과 LG디스플레이의 ‘투명 플렉시블 올레드(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살펴봤다. 이어 계열사 경영진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의 공통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분야의 기술을 우선 육성하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일 공동연구진이 ㏁(메가옴)급의 높은 영역에서 표준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불변의 저항 실현에 새길을 텄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전자기표준센터 채동훈 책임연구원팀이 일본 연구진과 함께 ‘양자저항 연결로 만들어진 고저항값이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다’는 성질을 최초로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IT/과학 본문배너 연구 결과는 국제도량형국(BIPM)에서 발행하는 국제 측정과학 분야 권위지 ‘메트롤로지아'(Metrologia) 10월 호에 실릴 예정이다. 1㏁은 100만Ω에 해당하는 전기저항이다. 전기저항은 전류가 물체를 통과하기 어려운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모든 전자기기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회로 기본 요소로 저항이 들어가야만 한다. 저항을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기준 역할을 하는 게 저항표준이다. 저항값이 실제와 다르면 전류·전압에도 영향을 미쳐 제품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내 구석기 유적 발상지인 충남 공주시 석장리 박물관 일원에서 다음 달 4∼7일 구석기 축제가 열린다. ‘구석기의 중심! 세계와 어우러지다’를 주제로 열리는 축제에서는 특색 있는 구석기 체험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석장리 월드에는 독일, 일본, 프랑스, 모로코 등 4개국 구석기 체험 존이 마련된다. 세계 구석기 복원 전문가의 시연과 함께 구석기 유물 복원 체험을 할 수 있다. 외국의 석기를 직접 만들어보는 부스도 준비한다. 구석기 퍼레이드에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함께 참여해 생동감 넘치는 시간을 선사한다. 올해도 우시는 IoT와 제조업의 결합을 계속 심화시켰으며, 지능형 제조 진단을 위해 100개에 달하는 기업 구축에 집중했다. 많은 기업이 “지능형 생산”이라는 단맛을 봤다. Wuxi Daika Wheel Manufacturing Co., Ltd. 생산 라인에 투입된 직원 수는 800명에서 300명으로 감소했고, 1인당 연간 생산량은 4,300건에서 10,000건으로 증가했다. 또한, IoT는 도시 개발에 밀접하게 통합됐다. Hongshan IoT 타운에서는 태양광 지능형 휴지통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쓰레기가 다가오면 휴지통 문이 열리고, 자동으로 냄새 제거 작업을 시작한다. 우시는 21건의 국가 차원의 프로젝트를 포함해 300건이 넘는 IoT 적용 시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일인 1일 진해 시가지는 상춘객들로 넘쳐났다.당기율 조례 개정…시진핑 핵심지위 강조·부패처벌 강화무역전쟁 장기화·일대일로 비판 제기 속 당지도력 강화 목적(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공산당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당 핵심 지위를 강조하고 부패처벌 강화를 골자로 하는 ‘당기율 처분조례’ 개정을 발표했다. 특히 개정된 조례는 종교인 당원의 정책 왜곡을 우려해 당원의 종교활동을 처벌하는 조항을 신설해 눈길을 끌었다. Media Contacts: Todd Fogarty or Aduke Thelwell KEKST todd.fogarty@kekst.com or aduke.thelwell@kekst.com + 1 212 521 4800미 “러시아가 속여…지금은 대북제재 완화할때 아냐”헤일리 “올해 불법 정유 환적 148건 적발…北 80만 배럴 획득”러 “장애물 만들게 아니라 남북 대화·협력 촉진해야”중 “제재 이행하고 있지만, 힘에 의존시 재앙적 결과” (자카르타·베이징=연합뉴스) 황철환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따라 예방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관계는 국내외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 목적에 대해 “왕 국무위원의 이번 방문의 주요 목적은 파키스탄 새 정부와 전면적인 협조와 각 부문에 대한 협조를 위한 것”이라며 “새 정세 아래 양국관계를 새롭게 시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과 파키스탄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며 “양국관계는 당파와 정권 교체를 뛰어넘는 안정적인 관계로 국제적 풍파와 시대적 변화의 경험을 지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달 초 폼페이오 장관의 방문을 의식해 “양국관계 발전은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다른 국가와의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이번 왕 국무위원의 방문 성과에 대해서는 “왕 국무위원은 파키스탄 대통령과 총리, 의장, 국방 지도자, 외교장관 등과 회담했다”면서 “양국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와 국제적, 지역적 양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여러 공동 인식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파키스탄에 대해 농업, 의료, 교육 등 민생 영역에서 지원을 늘리고, CPEC 건설을 더 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또 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군과 법 집행기관간 교류, 대테러 활동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라(Imagine a Better Future)’로 정해졌다. 세션별 키노트(주제발표) 연사로는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4대 통신사와 유럽장비업체인 노키아, 에릭손의 ‘대표 선수’들이 포함됐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팀 벡스터 사장도 연단에 등장한다. 전시회장 주변은 온통 ‘5G 전쟁’으로 열기를 끌어올렸다. 제5세대(5G) 이동통신을 의미하는 5G는 4G LTE의 시대를 넘어 무선통신 네트워크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AR), 증강현실(AR) 등 모든 첨단 기술을 전달할 ‘무한 통로’로 만드는 개념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시작점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이통사 간에서는 개막일부터 불꽃 튀는 전쟁이 펼쳐졌다.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이 다음달 5G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선제 포문을 열었다.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LA, 새크라멘토 등 4개 도시에서 ‘픽스드 와이어드 액세스(FWA)로 불리는 5G 홈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버라이즌은 발표했다. 속도는 300Mbps에서 1Gbps까지 이를 것으로 보인다.

샤오저는 쉬 씨에게 1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4만5천 위안화(약 735만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방송에서는 쉬 씨가 1977년 1월생이고 본명이 쉬리팅(許莉婷)이란 인물로 대만 국방부 군사정보국의 첩보요원이라며 그의 신상을 공개했다.북중 접경도시 단둥·잉커우市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씨 주장”에너지·자원·노동력 해결로 생산원가 낮춰 경쟁력 제고 가능”(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제조업의 급속한 발전에 따라 비교우위 상실위기에 처한 한국 제조업의 유일한 활로는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이라는 주장이 북중접경 중국 도시에서 활동하는 한중 경제무역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잉커우(營口)시의 유일한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45) 단둥형제통상컨설팅회사 대표는 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기업에 견줘 기술적 우위를 지닌 한국 기업이 점차 줄고 있다”며 “한류 덕분에 식품·소비재 품목이 상당한 우위를 보이지만 제조업 분야의 기술상담시 중국 제품보다 더 나은 한국 제품을 발견하는 빈도가 갈수록 낮아졌다”고 말했다. 조 경제고문은 “최근 10년간 한국 중소기업에 자금 흐름이 끊긴 것과 반대로 중국 정부는 많은 기술개발 자금을 기업들에 퍼부었고 수출로 먹고 살아온 한국의 원동력이 사라지고 있다”며 “자원, 내수시장이 빈약한 한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제품과 비교해 한국 제품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높이려면 품질을 유지하면서 생산원가를 낮춰야 하는데 남북경협이 이뤄지면 에너지, 자원, 노동력을 모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며 “한국이나 중국 기업 모두 누가 먼저 상품을 업그레이드해 싸게 시장에 내놓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경협의 경제적 효과는 제조업 분야에 그치는 게 아니다”며 “현재 동북아의 물류허브 국가는 일본인데 남북경협 결과로 한국이 중국, 러시아 등 대륙과 이어지면 일본에 있던 각국 국제 사무소, 금융본부 등이 한국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북한과 경협을 하면 북한에 일자리를 뺏겨 한국 실업률이 올라가지 않을까 우려할지 모르나 건설, 자동차, 물류, 철강, 선박 등 각 업종이 동반 발전을 해서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난다”며 “대규모 남북경협으로 한국이 아니라 오히려 일본, 중국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경제적 입장에서 볼 때 남북화해와 북한개방은 축복이지만 과정이 쉽지 않고 주변국가 입장에서 자신들이 지닌 장점을 한국에 뺏기는 것이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경협이 현실화할수록 위험부담이 커지므로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 측이 최근 비핵화 관련 북미협의에서 북한 북서부 영변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파괴할 용의가 있다고 타진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는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농축 우라늄 생산시설을 파괴할 의향을 보임으로써 미국 측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김 위원장으로부터 서한을 받았으며 그가 서한을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만큼 김 위원장의 의향이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변에 있는 우라늄 농축시설은 2009년에 건설이 시작돼 2010년께에 가동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10년 11월에 우라늄 농축시설을 미국 전문가에게 공개하고 2천기의 원심분리기가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시설은 연간 핵폭탄 약 2개분에 상당하는 40㎏의 고농축 우라늄 생산능력을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다만, 미국 정부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로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신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며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로는 불충분하다고 판단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광저우가 항공 역량을 계속 높여감에 따라, 그와 동시에 공항 경제와 관련된 산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광저우는 4년 연속 국경 간 전자상거래 사업량 측면에서 중국 1위를 기록했다고 한다. 광저우의 포괄적인 보세 공단에는 1,000개가 넘는 국제 전자상거래 업체가 들어섰으며, 100,000종이 넘는 제품이 등록됐다. 공항에서는 매일 평균 140,000건이 넘는 목록의 화물을 처리한다. 반면 심 의원을 포함한 기재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고발 조치에 대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의원실의 정당한 의정활동에 대한 야당 탄압이다. 한국재정정보원 원장과 기재부 관련자들은 즉각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정부가 정보관리 보안에 실패한 것을 야당 의원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심 의원 보좌진이 정부 재정정보시스템에 정상적으로 접근해 자료를 확보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심 의원은 보좌진과 재정정보원 관계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재정정보원에서 기재부에 (심 의원 보좌진의 불법적 접근이 아닌) 내부 시스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정부가 소속 상임위 위원을 검찰에 고발까지 하는 것은 기재부 혼자만의 판단은 아닐 것”이라며 “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렇게 겁박하는 것인지 당사자들은 알 것”이라며 불법적 예산 사용 정황이 있음을 시사했다. 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보한 자료 중) 정부 부처가 업무추진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정황이 있다.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상세한 분석을 마치는대로 이 자료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자료에는 청와대와 각 부처 장·차관 등이 정부구매카드를 규정에 어긋난 시간·장소에서 사용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재훈 한국재정정보원장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날 오후 2시에 부대 부두에서 소양함 취역식을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군수지원함은 운항 중인 함정에 탄약, 화물, 유류 등을 해상에서 공급하는 군함이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16년 11월 29일에 진수한 소양함은 140여 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길이 190m, 너비 25m 크기에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44km/h)로 연료유, 탄약, 주·부식 등 보급물자 1만1천50t을 적재할 수 있다. 소양함의 보급물자 적재능력은 천지함, 대청함, 화천함 등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에 달한다.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 CNN은 13일(현지시간) 미국 관리 3명을 인용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국무부의 AIT 신청사 경비를 위한 해병대 파견안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9년 만에 나온 40대 여자 메이저 챔피언”메이저 우승 없이 은퇴해야 하나 생각했는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끝난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9년 만에 40대 우승자가 탄생했다. 여자골프에서 40대 나이에 메이저를 제패한 최근 사례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의 카트리나 매슈(스코틀랜드)로 당시 그의 나이는 40세였다. 그 이후 여자골프에서는 40대는 고사하고 30대 중반의 메이저 우승자도 없었을 정도로 젊은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달성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41세다. LPGA 투어 데뷔가 2001년으로 벌써 투어 18년 차가 됐다. 그동안 출전한 메이저 대회만 이번 대회까지 76회에 이른다. 이 대회 전까지 75번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 그가 거둔 최고 성적은 2003년 US오픈 공동 2위였다. 스탠퍼드는 에비앙 우승컵을 품에 안은 뒤 인터뷰에서 “그때 연장에서 패했는데 투어 3년 차였던 나는 내가 얼마나 메이저 우승에 근접했었는지 알지도 못했다”고 15년 전에 근접했던 메이저 우승 기회를 떠올렸다. 76번째 메이저 대회에서 첫 메이저 우승을 달성한 것은 남녀 골프를 통틀어 스탠퍼드가 최초다. 여자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 매슈가 52번째 대회에서 우승한 것이 종전 기록이었고, 남자는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자신의 74번째 메이저 대회였던 2017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사례가 있다. Fluon+ 브랜드 라인업: https://kyodonewsprwire.jp/attach/201808297342-O1-ariej0c5.pdf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9/2240772-1-a Mingde Shi, the Chinese Ambassador in Germany, Yongcai Sun, the President of CRRC, Jun Wang, Vice President of CRRC, Prof. Werner Hufenbach and Ma Yunshuang, the General Manager of CRRC Sifang witness the launch of CETROVO.(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바다 위를 걷는 다리로 알려진 마산합포구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 입장객이 개장 1년 만에 87만명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기준으로 87만6천326명이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를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톡에서 상대방에게 보낸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 17일 적용됐다. 카카오[035720]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카카오톡에 메시지 삭제 기능이 순차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따로 업데이트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 8.0 버전을 쓴다면 자동 적용된다. 전송 후 5분 이내의 ‘읽은 메시지’와 ‘읽지 않은 메시지’를 모두 지울 수 있다. 글자와 사진, 영상, 이모티콘 등 모든 종류의 메시지가 해당한다. 보낸 메시지 말풍선을 길게 눌러 ‘삭제’를 선택한 다음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를 고르면 된다. 단,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흔적은 남는다. 메시지가 암호화된 ‘비밀채팅방’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카카오 측은 “메시지 삭제 기능에 대한 이용자들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도입을 결정했다”며 “상대에게 메시지 발송을 완료한 후 발신자의 발송 실수를 일부 보완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기재부, IMFC 차관회의 참석…”중기 성장 위한 구조개혁 필요”(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에 대해 성장세 지속에도 신흥국의 금융 취약성 등 위험 요인이 고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이북에는 함경도 아바이 순대가 있다면 이남엔 충남 천안에 병천순대가 있다. 따끈한 순대국밥 한 그릇에 막걸리 한 사발이면 세상 걱정 다 잊게 해 주는 순대는 마음마저 따뜻하게 해주는 서민음식이다. 병천순대는 오일장인 병천장에서 팔던 장터 음식이다. 일반 순대와 달리 소나 돼지 소창에 채소와 선지를 넣어 맛이 담백해 전국적으로 명성을 크게 얻고 있다. 소창이란 사람의 소장과 같은 부분인데 소, 돼지 등을 이를 때 사용하는 용어다. 그러다 보니 오늘날 ‘병천순대’라는 상호를 걸고 영업하는 식당은 전국에 1천여 곳이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 적지 않은 가게가 병천순대와는 무관하게 이름만 내걸고 영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日과 ‘납치자 재조사’ 합의 이틀 만에 발표…南 압박 의도인 듯(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이 억류 중인 남한 선교사 김정욱 씨에게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송고20여명의 이장, 9월 17일부터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 청와대로 발송(철원=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정부가 분단 70년을 맞아 추진한 경원선(서울∼원산) 남북철도 복원공사가 갑자기 중단된 것과 관련해 강원 철원군 이장들의 편지 쓰기 운동이 한 달을 넘어섰다. Bernard Lim Tel: +65-6809-6022 Email: bernardlim@oue.com.sg 수원여객 노조는 송고’조정중지’ 용남고속은 사측과 다시 협상 테이블에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권준우 류수현 기자 =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수원지역 버스노조 가운데 한 곳이 사측과 임금협상을 타결해 파업 계획을 철회했다. 국세청이 지난달 중순에 소규모 자영업자 519만 명에 대한 세무조사를 내년 말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는데, 같은 관점에서 적절치 않은 조치였다. 이는 탈세해도 괜찮다는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국민 누구라도 법을 어기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 이런 법치주의가 정착하지 않으면 우리 사회는 발전하기 어렵다. 탈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소득을 탈루하면 반드시 처벌을 받는다는 확고한 원칙이 세워져야 한다. 정치적, 경제적 상황과 상관없이 세무조사와 탈세 처벌은 철저하고 엄정하게 이뤄져야 한다. 송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판세가 2강 구도로 흘러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MDA가 전국교통연맹(CNT)의 의뢰로 진행해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8.2%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17.6%로 2위를 기록했다.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0.8%로 뒤를 이었다. 중도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는 6.8%, 중도 좌파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4.1%였다. 나머지 후보 8명의 지지율은 3%를 넘지 못했고,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은 15.7%였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 고미스 후보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You may also like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남
▲ 일본, 국수에 탐닉하다 = 이기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송고”차기 히트작 HMR 힘입어 2020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