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Uncategorized >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그녀, 아델·헤밍웨이·여행하는 말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 욥기 43장 = 소설가 이기호의 신작. ‘현대문학 핀’ 시리즈 다섯 번째 작품으로 출간됐다. 지난해 ‘현대문학’ 8월호에 발표한 소설을 퇴고해 책으로 묶었다. 1999년 등단 이후 고단한 인간의 삶을 특유의 유머러스하면서도 날카로운 필치로 그려낸 작가는 이번 소설에서도 종교 이면에 가려진 한 인간의 극복할 수 없는 욕망, 그 원천적인 비극성을 그려낸다. 한적한 시골 마을 목양면의 한 교회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하고, 그로 인해 담임목사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는다. 이 교회는 최근직 장로에 의해 세워진 교회로, 장로의 아들 최요한이 담임 목사를 맡아왔다. 장로는 젊은 시절 사고로 아내와 아이들을 잃고 극도의 절망 속에 스스로 생명을 놓을 결심을 했으나 하나님을 만난 이후 제2의 삶을 사는 인물이다. 새로 꾸린 가정에서 아들을 낳고 그를 목사로 키워내며 신과의 완벽한 교감을 이뤄냈다고 인정받았으나, 사실 그 안에는 여러 숨겨진 사정들이 있었다. 화재 원인을 추리하는 마을 사람들의 증언을 통해 목양면 방화 사건의 숨겨진 전말이 서서히 드러난다. 172쪽. 1만1천200원.

출연진, 개봉일·주말 무대인사 ‘장외 홍보전’ 구리출장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오는 19일 동시 출격하는 한국영화 3편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 현재 ‘명당’ ‘안시성’ ‘협상’은 각각 24.8%, 23.6%, 21.6%의 예매율을 보인다. ‘명당’이 선두를 달리지만, 작품간 격차는 1~2%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이다. 안마계룡출장샵 세 편에 대한 관객 기대치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사전 예매율은 극장들이 스크린 수나 상영 회차를 정하는데 주요한 근거 지표 중 하나로 사용된다. 이 때문에 극장들의 고민도 커진다. CGV 관계자는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라며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사천출장샵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내부적으로 고민이 계룡출장샵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관객을 상대로 관람의향, 인지도 등을 조사해본 결과, 관심도는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안시성’이 다소 높지만, 선호도 면에서는 다른 작품이 앞서는 등 3편 모두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You may also like
축제기간 송고1천만송이 국화꽃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
남원출장샵 -[카톡:ym85] “그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