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Uncategorized >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서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서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위원장 윤영달)는 이시다 슈이치 일본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음악총감독을 올해 제4회 서울아리랑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위원회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아리랑의 세계화와 창조적 가치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슈이치 감독은 2001년 한국 방문길에 우연히 듣게 된 아리랑에 반해 한국을 오가며 아리랑을 직접 배워 자신이 이끄는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단원들에게 가르쳤다. 이후 이 오케스트라는 아리랑에 장구, 태평소, 부채춤, 상모춤 등 다양한 국악 퍼포먼스를 가미한 새로운 연주를 선보이며 일본 전국취주악대회와 세계취주악대회 등에서 많은 상을 받았다. 시상은 오는 10월 12일 오후 7시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진행한다. 서울아리랑상은 아리랑의 문화사적 가치의 창조적 확산과 계승을 위해 2015년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가 제정한 것으로, 아리랑 발전 및 계승 등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한다.

러시아는 이란과 ‘대체로’ 수원출장샵 우호 관계지만, 이처럼 여러 사안에서 운명 공동체라고는 볼 수 없는 사안이 있다. 러시아는 이란의 경쟁국 사우디에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판매하려 하고, 이스라엘과 관계도 나쁘지 않다. 중동에서 벌어지는 ‘파워 영천출장샵 게임’에서 이란으로 무게 중심이 기우는 편이지만 양극단의 적대 관계인 이란과 사우디, 이란과 이스라엘 사이에서 중재자 또는 조정자를 자임함으로써 존재감을 확대하려고 한다. 이 때문에 이란과 러시아의 관계는 ‘혈맹’이나 ‘동맹’이라기 보다 각자 필요에 따른 ‘전략적 제휴’로 보는 시각이 광명출장샵 우세하다. 이런 틈을 미국도 정확히 인지하고 이를 이란을 압박하는 수단으로 활용하려고 구리출장샵 한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송고.

You may also like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
베리만은 박제사까지 대동한 채
라 레푸블리카는 19일(현지시간)
논산출장샵 -[카톡:ym85] (상하이=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