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Uncategorized >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부과 대상을 중국 인천출장샵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3단계 추가관세 부과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미 행정부의 계획에 정통한 소식통이 이렇게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며칠 내에 다음 단계 관세부과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파주출장샵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동두천출장샵 지시하는 공식 성명(Formal statement)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다음 단계 관세부과 계획이 실행되면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5천50억 달러(2017년 기준) 상품 전체에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미국은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4일부터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고 중국은 같은 날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맞대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계획을 일부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농부, 농장주, 산업 노동자들을 향한 보복이 이뤄지면, 어떤 것이라고 강행된다면 2천570억 달러를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것도 세율이 마찬가지로 25%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러고 싶지 않지만 아마도 다른 선택지가 없을 것”이라고 용인출장샵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2천670억 달러로 언급한 백악관 성명이 미국의 정책을 정확하게 반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관세를 부과할 중국 상품 규모를 2천670억 달러로 언급했었다.

You may also like
축제기간 송고1천만송이 국화꽃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
남원출장샵 -[카톡:ym85] “그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