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Uncategorized >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프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프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프로야구단의 수입 구조는 ▲중계권료 ▲입장수입 ▲상품화 사업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중계권료는 KBO가 10개구단을 대신해 계약을 체결한 뒤 똑같이 배분하고 있고, 상품화 사업은 구단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금액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문제는 입장수입인데 10개구단이 갈수록 양극화 현상을 보여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KBO리그는 올 페넌트레이스 전체 일정의 69.6%인 501경기를 치른 30일까지 총 입장수입이 663억1천764만3천914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증가했다. 하지만 10개 구단별로 편차가 심각하다. 서울 인기구단인 LG 트윈스는 홈에서 52경기를 치른 결과 관중수입이 지난해보다 9% 증가한 108억6천886만원(경기당 평균 2억901만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잠실구장을 함께 사용하는 두산 베어스가 46경기에서 입장수입 92억9천767만원(평균 2억212만원), 사직과 울산 문수구장에서 51경기를 소화한 롯데 자이언츠는 77억4천634만원(평균 1억5천189만원)으로 뒤를 쫓았다. 그러나 최하위로 처진 NC 다이노스는 입장수입이 지난해보다 24%나 감소하면서 55경기에서 27억3천936만원(평균 4천981만원)에 그치고 있다. NC는 LG보다 홈에서 3경기를 더 치르고도 입장수입은 4분의 1 수준이다. NC는 ‘막내구단’ kt 위즈의 관중수입(42억2천983만원)보다도 14억원가량 뒤처진 꼴찌다.

영주출장샵 -[카톡:ym85]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안산출장마사지 특파원 = 여자 골프 메이저 5개 양주출장업소 대회를 석권하는 고양출장아가씨 대기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된 박인비(30)는 “부담은 별로 없는 양주출장안마 편이다. 에비앙에 또 올 생각하면 좋지만 못해도 어쩔 수 없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16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마지막 날 공동 8위로 경기를 하남출장업소 마쳤다 영천출장아가씨.

You may also like
회담 중에 열린 “양질의 랴오닝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
손예진과 처음으로 한 작품에서
제주도 -[카톡:ym85] (서울=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