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Uncategorized > 송고평양공동선언…’유관국 참관’

송고평양공동선언…’유관국 참관’

송고평양공동선언…’유관국 참관’ 약속, 美조치 따라 영변 핵시설 폐기용의 명문화남북관계 개선 가시적 성과…군사긴장 완화, 靑 “‘실질적 종전’ 선언”김정은 연내 서울行…문대통령, 평양행 성과 바탕으로 북미 조율 속도 낼 듯北 집단체조 동반관람…20일 백두산 함께 방문하고 2박 3일 방북 일정 마무리(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 위한 세부 실천방안에 합의했다.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합의하는 등,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도 큰 폭의 진전을 봤다. 특히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분단 후 최초로 연내 방한하기로 하는 등 문 대통령의 2박 3일 평양방문을 기점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여정이 다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저자는 인간이 종(種)으로 존속하기 위해 차별과 괴롭힘 같은 사회적 배제 행위를 한다고 익산출장샵 지적한다. 나를 지키고 파주출장샵 살아남기 위해서 타인을 공격할 수밖에 없는 환경적 요소가 있다는 것. 이로 인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이, 학벌, 성별, 외모, 직업, 연봉 같은 조건으로 서열을 매기는 문화가 뿌리내리게 됐고, 이를 통한 차별과 괴롭힘을 자연스럽게 습득하게 됐다고 분석한다. 가해자들의 공통점은 강자는 절대 공격하지 않고 상대적인 약자나 비슷한 처지의 사람을 공격하고 짓밟는다는 것이다. 권력자에겐 싫은 내색조차 못 하고 스트레스를 약자에게 푼다. 가해자들은 상대방을 무시함으로써 계룡출장샵 자신의 존재감을 느낀다. 저자는 이 같은 분석을 통해 차별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아주 평범하게 일어날 수 용인출장샵 있음을 일깨운다. 이는 도덕성과는 관계없다고 지적한다. 동양북스 펴냄. 192쪽. 1만2천500원.

You may also like
마클 왕자비는 서문에서 “나는 지
건설·엔지니어링 부문서 ‘인더스
라 레푸블리카는 19일(현지시간)
국회 원 구성이란 의장단과 상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