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Uncategorized >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14일(현지시간) 점심시간, 터키 최대 도시 이스탄불의 쇼핑몰 조를루센터에 있는 루이뷔통 매장 앞. 히잡 차림 아랍인과 동양인의 긴 줄이 늘어섰다. 인근 불가리 매장과 펜디 매장에도 마찬가지 외국인의 줄이 길게 이어졌다. 평일 낮 시간대에 사치품 판매장이 문전성시를 이룬 낯선 광경에 지나가던 터키인들은 신기하다는 눈빛으로 바라본다. 곳곳에서 휴대전화로 이들의 사진을 찍는 모습도 보인다. 현장을 취재하러 온 터키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의 사진기자는 “리라가 떨어지니 돈 많은 아랍인은 신이 났지만 대부분 터키인과는 무관한 얘기”라며 어깨를 으쓱했다. 터키 리라 가치가 14%나 폭락한 후 한국기업 터키법인의 주재원 등 달러나 유로로 급여를 받는 한인 사이에도 ‘명품 쇼핑 열풍’이 분 것으로 전해졌다. 뒤늦게 상황을 파악한 고가품 판매장은 시간당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자체 환율을 적용해 외화로 제품을 판매하는 등 대응책을 시행했다. 한국의 열성 ‘직구족'(온라인으로 현지 제품을 직접 구입하는 소비자)들은 온라인 쇼핑이 여의치 않자 터키 한인회 웹사이트까지 들어와 구매를 대행해 달라고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13일 오후부터 이튿날 오전까지 구매 대행을 요청하는 글만 10건 이상 올라왔다.

문경출장샵 -[카톡:ym85] 반군그룹, 과도정부 기능·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남수단 반군 지도자가 최종 평화협정에 서명을 거부해 지난 5년간 이어진 내전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남수단의 리크 마차르 반군 지도자는 이날 살바 키르 대통령 정부와의 최종 평화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 이번 회담을 중재한 알-디어디리 아흐메드 수단 서산출장마사지 외무장관은 경산출장안마 기자들에게 “마차르가 이끄는 수단인민해방운동(SPLM-IO) 등 남수단 주요 야당 그룹들이 키르가 서명한 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관리들은 반군그룹들이 과도정부의 기능과 속초출장안마 지방정부 수, 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을 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키르 대통령과 마차르를 문경출장안마 비롯한 반군 지도자들은 지난 수주 간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회담하고 수년간의 내전을 끝내는 권력분점 안에 이달 초 합의한 바 있다. 반군그룹들의 평화협정 서명 거부로 그간 이번 평화 프로세스를 이끈 ‘동아프리카정부간개발기구'(IGAD)의 노력이 무위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흐메드 장관은 “협정문안은 남수단의 모든 분쟁 당사자 간 숙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마련된 것”이라며 “이들 그룹이 서명하지 않는 한 남수단에 평화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군들은 그러나 아직 해결돼야 할 쟁점들이 있는데도 중재자들이 최종 협정문안을 제시해 놀랍다며 불만을 속초출장아가씨 표출했다. 이들은 또 “중재자들이 나서 모든 당사자가 이 논쟁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촉구하고 자신들은 아직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흐메드 장관은 그러나 “협정문안이 최종 협상의 결론”이라며 중재자들이 IGAD에 나주콜걸 협정문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한 논의가 언제 이루어질지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남수단은 2011년 7월 수단으로부터 마침내 독립을 이룩했지만 2013년 말 발발한 내전으로 수만 명이 숨지고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400만 명이 고향을 등진 가운데 대다수 국민이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그간 수차례 맺어진 평화협정은 양측간 비난이 난무하는 가운데 번번이 파기됐다.

You may also like
진해출장샵 -[카톡:ym85] 또 다른
서울출장샵 -[카톡:ym85] 애니모지
논산출장샵 -[카톡:ym85] (상하이=연
데이터를 처리, 공유 및 수익화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