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Uncategorized > 이에 당국은 대신 마취총으로 무

이에 당국은 대신 마취총으로 무

이에 당국은 대신 마취총으로 무장한 산림감시원을 수색작업에 투입하는 등 대책을 강구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식인 호랑이의 위협이 판드하르카와다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세계자연보전연맹(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남구 공직사회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역사랑을 실천한다. 송고

“핵무기 개발 등으로 핵 균형 이뤄서라도 폐기 이끌어내야”(전국종합=연합뉴스) 혹독한 추위가 몰아친 24일 보수 성향의 기독교단체들이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고 북한의 핵무기 폐기를 촉구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국교회연합 등 기독교 단체는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7천명(경찰 추산)이 참석한 집회를 열고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를 향해 “재래식 무기를 아무리 고도화해도 북핵에 대응할 수 없다”며 “핵무기를 개발하든지 국내에 미국의 전술핵을 배치하도록 해 북한과 맞먹는 핵 균형을 이루어야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국민을 향해서는 “우리가 철저하게 각성하면 북핵을 폐기시킬 평택출장샵 수 있다”며 “북한인권법과 테러방지법 입법에 동의하지 않는 등 의지가 약한 정치인은 국회의원으로 뽑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에는 “이란처럼 핵을 구리출장샵 폐기하고 개방사회의 일원이 구리출장샵 돼야 한다”며 “그렇게 된다면 남북한 관계는 평화협력의 관계로 대전환을 이루게 되고 한국은 북한의 발전을 위해 온 힘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국제사회에는 “북핵을 기정사실화한다면 한국도 일본도, 대만도 핵개발의 길로 가지 않을 수 없다”며 “동북아 영천출장샵 평화를 위해서라도 미·일·중·러 4강은 반북핵연대를 형성해 강력한 경제제재를 벌여 북한의 핵개발 의지를 포기하게 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기독교 단체의 집회는 서울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같은 시간에 열렸다. 대구 동성로와 경북 포항 선린병원 예배실에서 열린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국민기도회를 한 뒤 북핵 폐기를 주장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낭독했다. 대구 동성로 행사에는 애초 5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한파 등으로 참가자들이 크게 줄어 100여명이 모였다. 포항 선린병원 예배실서 열린 행사에는 500여명이 참석해 북핵 폐기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강원 춘천시 춘천역 앞 주차장에서도 춘천시내 400여 교회에서 500여명이 찾아 북한의 핵실험을 비판했다. (배연호 이대희 이승형 기자) 송고.

You may also like
축제기간 송고1천만송이 국화꽃
그러나 유엔 진상조사위원회가 지
진해출장샵 -[카톡:ym85] 또 다른
손예진과 처음으로 한 작품에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