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Uncategorized >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효정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남측 시민사회단체·종교계 대표들이 18일 북측의 김영대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을 만났다. 김영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잃어버린 10년을 뒤로 하고, 새로운 통일시대를 맞아 여러분들을 평양에서 만나 얘기도 나누고 하니 기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환영했다.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는 “열렬히 환영해 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한반도에 새 하늘 새 땅이 열릴 수 있는 큰 발걸음이 되는 데 함께해서 기쁘다”고 화답했다.

영주출장샵 -[카톡:ym85]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태양계 밖 행성 중 지구를 닮은 ‘프록시마(Proxima) b’는 한때 외계 생명체를 발견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꼽혔지만, 부정적인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그 가능성이 사그라들었다. 하지만 태양계와 가장 가까운 항성인 ‘프록시마 켄타우리(Proxima Centauri)’를 도는 이 행성에 아산오피걸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연구소(GISS)의 앤서니 델 지니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프록시마 b 행성의 환경을 다양한 조건에 맞춰 컴퓨터 모의실험을 한 결과,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확인했다고 과학저널 ‘우주생물학(Astrobiology) 최신호에 밝혔다. 프록시마 b는 2016년 8월 유럽남방천문대(ESO) 천문학자들이 태양에서 4.24광년(약 40조1천104㎞) 떨어진 곳에서 처음 발견했으며, 프록시마 청주출장업소 켄타우리 항성계의 생명체 존재 가능 구역에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많은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프록시마 켄타우리 항성이 태양보다 질량이 작고 온도가 낮은 ‘적색왜성’이기는 해도 폭발 활동이 너무 잦아 항성에서 가까운 궤도를 도는 구미출장아가씨 프록시마 b에 속초콜걸 생명체 유지에 필수적인 대기와 물이 유지될 수 없다는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광양출장아가씨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다. 항성에 가깝다 보니 초기에 온실가스가 걷잡을 수 없이 급증하고, 강력한 복사와 태양풍에 노출되면서 대기와 물을 빼앗겨 생명체가 정착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얘기다. 게다가 프록시마 켄타우리는 적색왜성 기준으로도 폭발 군산오피걸 활동이 불안정하고 변동이 심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 2차례의 강력한 폭발 중 두 번째 것은 육안으로도 관측될 정도였다고 한다.

You may also like
그러나 유엔 진상조사위원회가 지
진해출장샵 -[카톡:ym85] 또 다른
광양출장샵 -[카톡:ym85] (제주=연합
국회 원 구성이란 의장단과 상임

Leave a Reply